‘사퇴 압박’ 송영중 경총 부회장, 재택근무→출근…거취는 아직

- 선임 과정부터 잡음 제기…재택근무로 불화설 확산

기사입력 : 2018-06-11 12:23

  • 인쇄
  • 폰트 크기 작게
  • 폰트 크기 크게
공유 0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구글플러스 공유하기




center
송영중 경총 상임 부회장.
[글로벌이코노믹 길소연 기자]
송영중 한국경영자총협회 상임 부회장의 입지가 취임 두 달 만에 흔들리고 있다.

일부 경총 회원사들 사이에서 송영중 상임 부회장이 제대로 된 역할을 하지 않는다며 경질을 주장하고 있다.

11일 재계에 따르면 경총 내부적으로 송 상임 부회장의 거취를 두고 고심하고 있다. 송 부회장이 스스로 거취에 대한 입장을 밝히지 않을 경우 이사회를 열어 결정할 것으로 알려졌다.

송 부회장 교체설은 최저임금 개정안 논의 과정에서부터 불거졌다. 경총은 최저임금 개정안 논의 시 사용자 측이 아닌 노동자 측 입장을 대변했고, 회원사가 크게 반발하자 하루 만에 입장을 번복한 바 있다.

이로 인해 송 부회장은 경총 회원사로부터 역할론이 희색됐다는 평가를 받게 되고, 이때부터 재택근무로 모든 업무를 대신해 온 것으로 전해졌다.

경총 측은 협회 내 전산시스템을 이용해 정식 절차를 밟은 재택근무라고 설명하지만, 최저임금 논란으로 구긴 체면과 이때 빚어진 조직 내부와의 갈등으로 인해 출근을 기피한다는 시각이 지배적이다.

사실 송 부회장은 선임 과정에서부터 노동부 관료 출신인데다 낙하산 인사라는 점에서 잡음이 일었다. 그러나 취임에 성공했고, 취임 두 달만에 경질 위기에 몰리게 됐다.

경총 관계자는 사무국 내부 분란과 관련해 "경총 업무는 회장이 직접 지휘·관장해오고 있으며, 일각의 우려와는 달리 현재 차질 없이 잘 운영되고 있다"고 선을 그었다.

이어 “송 부회장은 오늘(11일) 오전에 잠깐 출근 하셨다”면서 “(부회장) 거취는 회원사들과 충분한 논의를 거쳐서 결정토록 하겠다"고 전했다.


길소연 기자 ksy@g-enews.com

길소연 기자 ksy@g-enews.com

오늘의 핫 뉴스

실시간 속보

금융 최신기사

산업 많이 본 기사

가장 많이 공유 된 기사

생활경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