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명희, 가사도우미 불법 고용 혐의로 '또 출석'

서울출입국외국인청, 필리핀 여성 불법 고용 의혹 집중 추궁

기사입력 : 2018-06-11 10:44

  • 인쇄
  • 폰트 크기 작게
  • 폰트 크기 크게
공유 0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구글플러스 공유하기




center
이명희 전 일우재단 이사장이 11일 오전 서울 양천구 서울출입국외국인청에 피의자 신분으로 출석하고 있다. 사진=뉴시스
[글로벌이코노믹 길소연 기자]
조양호 한진그룹 회장의 아내 이명희(69) 전 일우재단 이사장이 11일 오전 서울 양천구 목동 서울출입국외국인청에 출석했다.

이 전 이사장은 필리핀 여성을 대한항공에 취업한 것처럼 연수생 비자를 준 뒤 자택에서 가사도우미로 고용한 의혹을 받고 있다.

출입국청에 출석한 이 전 이사장은 '필리핀 가사도우미를 허위로 초청하고 불법 고용한 사실을 인정하냐'는 취재진의 질문에 "성실히 조사를 받겠다"고 답했다.

이어 '대한항공 비서실에 직접 지시했냐'는 질문에는 "안했다"고 말했다.

가사도우미 출국을 지시하거나 입막음을 시도한 적 있냐는 질문에는 답하지 않았다.

출입국당국에 따르면 이 전 이사장은 필리핀인 10여 명을 일반연수생 비자(D-4)로 가장, 입국시킨 뒤 가사도우미로 불법 고용한 것으로 의심하고 있다. 지난 10여년 간 총 20명 안팎의 외국인을 들여온 것으로 보고 있다.

국내에서 가사도우미로 일할 수 있는 외국인은 재외동포(F-4)나 결혼이민자(F-6)로 제한된다.

출입국 당국은 이 전 이사장을 상대로 불법 도우미 고용 관련 의혹을 집중 추궁할 방침이다.


길소연 기자 ksy@g-enews.com

길소연 기자 ksy@g-enews.com

오늘의 핫 뉴스

실시간 속보

금융 최신기사

종합 많이 본 기사

가장 많이 공유 된 기사

생활경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