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찰, ‘채용비리’ 신한은행 본사·인사담당자 거주지 압수수색

기사입력 : 2018-06-11 10:20

  • 인쇄
  • 폰트 크기 작게
  • 폰트 크기 크게
공유 0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구글플러스 공유하기




center
서울 중구에 위치한 신한은행 본점 전경.
[글로벌이코노믹 석지헌 기자]
검찰이 신한은행에 대해 전격 압수수색에 들어갔다. 신한은행은 전·현직 임원 자녀 및 외부 추천 지원자들을 특혜채용했다는 의혹을 받고 있다.

서울동부지검 형사 6부는 11일 오전 9시30분부터 채용비리 의혹과 관련, 서울시 중구 신한은행 본사 인사부, 감찰실 등과 인사담당자들의 사무실, 거주지 등을 압수수색하고 있다고 밝혔다.

검찰은 신한금융그룹 임직원 자녀들이 특혜 채용됐다는 의혹 등에 대해 금융감독원으로부터 수사의뢰를 받아 지난달 15일 수사에 들어갔다.

앞서 금감원은 신한금융의 채용관련 검사 결과 총 22건의 특혜채용 정황을 발견했다. 신한은행의 경우 지난 2013년 채용과정에서 전형별 요건에 미달함에도 통과시키는 방법으로 채용특혜를 부여한 정황을 총 12건 발견했다. 당시 현직이던 임직원 자녀가 5건, 외부 추천이 7건이다.

특히 전 금융지주 최고경영진 관련인, 고위 관료 조카 등으로 표기된 지원자들은 연령초과 등의 이유로 서류심사 대상 선정기준에 미달하고 일부는 실무면접에서 최하위권 등급을 받았음에도 해당 전형을 모두 통과해 최종 합격했다.


석지헌 기자 cake@g-enews.com

석지헌 기자 cake99991@gmail.com

오늘의 핫 뉴스

실시간 속보

금융 최신기사

금융 많이 본 기사

가장 많이 공유 된 기사

생활경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