무역협회, 알리바바그룹과 ‘신유통 전략 세미나’ 개최

- Kmall24, 알리바바, 티몰, 타오바오 등 온라인 플랫폼 활용 중국 진출전략 소개

기사입력 : 2018-06-11 11:00

  • 인쇄
  • 폰트 크기 작게
  • 폰트 크기 크게
공유 0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구글플러스 공유하기




center
[글로벌이코노믹 길소연 기자]
한국무역협회가 11일 삼성동 코엑스에서 알리바바그룹과 공동으로 ‘알리바바그룹 신유통 및 한국 핵심사업 전략 세미나 및 상담회’를 개최했다.

이날 세미나에서는 엔젤(Angel) 알리바바그룹 부회장이 직접 발표에 나서 그룹의 신유통 사업전략을 소개했다.

알리바바그룹의 ‘신유통 전략’은 온라인의 편리함과 저렴함, 오프라인의 현장 체험, 스마트 물류를 통한 배송시간 단축 등 각각의 장점을 융합한 새로운 유통 모델로, 최근 사물인터넷(IoT), 빅데이터, 인공지능(AI) 등 첨단기술을 적용해 기존 유통구조의 변화와 혁신을 주도하고 있다.

세미나에 참석한 티몰글로벌(B2C플랫폼), 타오바오(C2C플랫폼), 알리바바닷컴(B2B플랫폼), 알리페이(결제시스템) 등 각 기업 담당자들은 알리바바그룹의 전자상거래 생태계를 구성하는 주요 플랫폼과 이들의 활용 전략, 성공사례 등을 발표해 중국 전자상거래 시장 진출을 희망하는 우리 기업의 이목을 집중시켰다.

무역협회는 세미나와 동시에 중소기업 해외직판 온라인 쇼핑몰 Kmall24, 티몰글로벌, 알리바바닷컴 등 핵심 온라인 전자상거래 플랫폼 입점 상담회와 타오바오 파워셀러 100여 명이 우리 기업 20개사에 직접 찾아가 상담하는 전시 상담회도 개최했다.

한국무역협회 허덕진 eBiz지원본부장은 “지난해 한국의 대중국 온라인 수출규모는 2조3000억원으로 전체 온라인 수출의 78.3%를 차지했으며, 최근 한중 관계 개선, 한류 등에 힘입어 더욱 확대될 것으로 전망된다”면서 “협회는 Kmall24의 판매를 활성화하는 동시에, 알리바바그룹 등 중국 유명 플랫폼과의 지속적인 협력을 통해 우리 중소기업의 대중국 온라인 시장 진출을 적극 지원할 것”이라고 밝혔다.


길소연 기자 ksy@g-enews.com

길소연 기자 ksy@g-enews.com

오늘의 핫 뉴스

실시간 속보

금융 최신기사

산업 많이 본 기사

가장 많이 공유 된 기사

생활경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