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령화 여파 '쉬었음' 인구 역대 최대

기사입력 : 2018-06-09 18:41

  • 인쇄
  • 폰트 크기 작게
  • 폰트 크기 크게
공유 0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구글플러스 공유하기




center
고령화와 노인 일자리 부족 여파로 일할 능력은 있지만 일 하지 않은 '쉬었음' 인구가 역대 최대치를 기록했다.

9일 통계청에 따르면 올해 1분기 비경제활동인구 중 쉬었음 인구는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10만7000명 늘어난 195만1000명으로 나타났다.

이는 쉬었음 인구를 집계하기 시작한 지난 2003년 이후 가장 많은 것으로, 190만명을 넘은 건 이번이 처음이다.

특히, 60세 이상 쉬었음 인구는 1년 전보다 11만5000명이나 늘면서 84만1000명으로 역대 최대 기록을 갈아치웠다.

통계청은 은퇴하는 노인 인구가 급속히 늘어난 데다 최근 임시·일용직이 줄면서 노인 일자리 증가세까지 둔화해 '쉬었음' 인구가 늘어난 것으로 분석했다.

한편, 쉬었음 인구는 일할 능력이 있지만 막연히 쉬고 싶어서 일하지 않는 사람들을 뜻한다. 이들은 경제활동인구에 포함되지 않기 때문에 통계상 실업자로도 분류되지 않는다.


온라인뉴스부 online@g-enews.com 온라인뉴스부 기자가 쓴 기사 바로가기 →

오늘의 핫 뉴스

실시간 속보

금융 최신기사

경제 많이 본 기사

가장 많이 공유 된 기사

생활경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