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증권, 북한 전담 리서치팀 신설…업계 최초 "남북경협투자 선도"

기사입력 : 2018-06-07 14:33 (최종수정 2018-06-07 17:27)

  • 인쇄
  • 폰트 크기 작게
  • 폰트 크기 크게
공유 0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구글플러스 공유하기




center
사진=삼성증권
[글로벌이코노믹 최성해 기자]
삼성증권이 업계 처음으로 북한 전담 리서치팀을 신설했다. 글로벌 제휴사들과 협업해 심도있게 분석하고 일회성 투자테마에서 벗어나 경협 주도 성장시대에 맞는 중장기 투자아이디어를 제공한다는 의지다.

삼성증권(대표 구성훈)은 7일 북한과 관련된 투자분석을 담당할 북한 전담 리서치팀을 신설했다고 밝혔다.

삼성증권 관계자는 "북한과 관련해서는 개인뿐 아니라 연기금, 해외기관 등 국내외 여러 투자자들의 정보 니즈가 폭증하고 있음에도 전담 리서치 조직이 없어 체계적인 대응이 쉽지 않았다"며 "이번 전담팀 신설로 단순한 일회성 투자테마를 넘어 경협 주도 성장시대에 맞는 새로운 중장기 투자 아이디어를 제공할 수 있을 것" 이라고 말했다.

국내 증권사 가운데 북한 이슈와 관련한 전담팀을 운영한 곳은 없었다. 각 증권사 증시전략 담당 조직이나 종목 애널리스트 등이 증시테마의 하나로 관련 리포트를 산발적으로 발간하는 수준이었다.

삼성증권은 현재 북한과 관련한 지정학적 상황이 단기적 시장테마를 넘어 국내 기업들의 새로운 성장 모멘텀으로 발전하는 초기 단계에 접어든 것으로 보고 중장기 관점에서 종합적이고 체계적으로 분석할 수 있도록 리서치센터 내에 '북한투자전략팀'을 신설했다.

'북한투자전략팀' 팀장인 유승민 수석연구위원은 지난 4월 '급변하는 한반도 정세와 전망'이라는 제목의 투자전략 리포트를 발간해 화제를 모은 바 있다.

특히 삼성증권(대표 구성훈)은 전략적 제휴관계에 있는 중국 중신증권과 베트남 호찌민증권을 통해 덩샤오핑이 주도했던 중국의 경제개방, 도이모이로 상징되는 베트남 개혁 등 북한경제 개발의 선행모델에 대한 정보를 공유받을 수 있어 업계에서 가장 심도 있게 북한경제를 분석할 수 있을 것으로 전망한다.


최성해 기자 bada@g-enews.com

[알림] 본 기사는 투자판단의 참고용이며, 이를 근거로 한 투자손실에 대한 책임은 없습니다.

최성해 차장 bada@g-enews.com

오늘의 핫 뉴스

실시간 속보

금융 최신기사

증권 많이 본 기사

가장 많이 공유 된 기사

생활경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