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래에셋대우, 글로벌 자산관리 효과 ‘톡톡’…해외주식자산 업계 최초 5조원 돌파

기사입력 : 2018-06-07 14:02

  • 인쇄
  • 폰트 크기 작게
  • 폰트 크기 크게
공유 1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구글플러스 공유하기




center
[글로벌이코노믹 최성해 기자]
미래에셋대우의 해외주식자산이 증권업계 최초로 5조원을 넘었다.

미래에셋대우는 7일 해외주식자산이 증권업계 처음으로 5조원을 돌파했다고 밝혔다.

미래에셋대우 김을규 글로벌주식본부장은 “미국과 중국을 중심으로 한 경제지표 호전, MSCI China Index의 중국 본토종목 편입으로 인한 수급 개선, 글로벌 유니콘 기업의 홍콩증시 IPO 등 해외주식 투자 메리트가 점점 커지고 있다”며 “4차 산업혁명과 관련된 미국의 혁신기업 또는 중국 내수시장 확대의 수혜를 받을 수 있는 기업에 관심을 가져 볼 것을 추천하다”고 말했다.

미래에셋대우의 해외주식자산은 지난 5일 기준 5조 1141억원으로 이는 6개월 전인 2017년 말 3조 329억원 대비 2조원이 넘게 증가한 규모다.

미래에셋대우의 해외주식자산이 크게 증가할 수 있었던 배경에는 미래에셋대우만의 투자철학과 우수한 해외주식투자 컨텐츠, 국내주식투자에 버금가는 수준의 해외주식투자 시스템 등이 있다.

미래에셋대우 글로벌주식본부 안에는 해외주식 투자와 관련된 고객 컨설팅을 담당하고 있는 글로벌주식컨설팅팀이 있다. 현재 이 팀에서는 리서치센터, 미래에셋의 글로벌 네트워크 등과 협업하여 국내에 버금가는 수준의 해외주식 투자컨텐츠를 제공하고 있다.

이 가운데 가장 핵심이 되는 컨텐츠는 매 분기 초 GBK(글로벌브로커리지)포럼을 통해 모든 영업직원들에게 전달되고 있는 해외주식 추천종목과 해당 기업의 투자포인트이다.

올해 글로벌주식컨설팅팀에서 제시한 해외주식 포트폴리오의 연초대비 평균 수익률은 23.5%로, 같은 기간 NASDAQ 지수는 11.4% 상승하고, KOSPI 지수가 0.6% 하락한 것과 대비해 좋은 성과를 보이고 있다.

미래에셋대우는 시스템 측면에서도 해외주식투자 1위 증권사답게 최고 수준의 서비스를 제공하고 있다.

일반적인 해외주식투자는 해당국가의 통화를 환전한 이후에 투자가 가능하지만, 당사에서는 해외주식도 환전 없이 매수할 수 있는 서비스를 시행하고 있다.

현재는 국내주식을 매도한 자금으로 해외주식을 매수하는 것만 가능하지만 곧 중국주식을 매도한 당일 미국주식을 매수하는 것과 같이 글로벌시장을 하나의 국가처럼 투자할 수 있는 서비스도 선보일 예정이다.


최성해 기자 bada@g-enews.com

[알림] 본 기사는 투자판단의 참고용이며, 이를 근거로 한 투자손실에 대한 책임은 없습니다.

최성해 차장 bada@g-enews.com

오늘의 핫 뉴스

실시간 속보

금융 최신기사

증권 많이 본 기사

가장 많이 공유 된 기사

생활경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