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국· 유럽연합 (EU), 무역전쟁 전면전 돌입 … 철강 세이프가드 발동 이어 농산물 섬유 관세폭탄 보복

기사입력 : 2018-06-08 17:10 (최종수정 2018-06-11 08:44)

  • 인쇄
  • 폰트 크기 작게
  • 폰트 크기 크게
공유 0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구글플러스 공유하기




center
유럽연합 (EU), 철강 긴급수입관세 카운트다운 …200일 동안 외국산철강 수입 전면금지 세이프가드 발동
[글로벌이코노믹 김대호 기자]
유럽연합(EU)이 외국산 철강을 전면 수입금지하는 세이프가드 발동을 준비하고 있다.

세실리아 말스트롬 EU 통상담당 장관은 8일 한 언론과의 인터뷰에서 "트럼프의 철강관세 폭탄으로 미국시장 진출 길이 막힌 전세계의 철강이 유럽으로 몰려오고 있다"면서 "그로인한 피해를 막기위해 자구책 차원에서 빠르면 7월1일 철강 세이프 가드를 발동할 수 있다"고 밝혔다.

극제통상법 상 세이프가드를 발동하려면 사전에 조사를 시행해야하면그 조사에서 피해 사실등이 입증되야 한다.
center
미국· 유럽연합 (EU), 무역전쟁 전면전 돌입 … 철강 세이프가드 발동 이어 농산물 섬유 관세폭탄 보복


세실리아 말스트롬 EU 통상담당 장관은 유럽연합은 미국이 '무역확장법 232조' 을 내세워 철강 관세폭탄을 선언한 이후 대미 수출이 막힌 외국산 철강이 EU에 덤핑으로 유입될 우려가 있다고 보고 3월 26일부터 세이프가드 발동을 위한 실태 조사를 벌이고 있다고 밝혔다.

이 조사에서 피해 가능성이 확인되면 유럽연합이 철강 세이프 가드를 발동하겠다는 것이다.

세계무역기구 즉 WTO의 규정에 따르면 자국의 산업에 심각한 영향이 있다는 예비조사 결과가 나오면 최장 200일간 임시 세이프가드를 발동할 수 있다 .

미국의 관세폭탄은 철강 25%, 알루미늄 10%는 지난 3월 23일부터 시작됏다.

EU 제품에는 유예기간을 주었으나 결국 6월1일부터 폭탄 관세가 부과되고 있다.

EU는 이와함께 6월 20일부터 미국산 수입 제품에 보복 관세를 부과할 예정이다.

보복이 보복을 낳으면서 전세계가 무역전쟁의 나락으로 빠져드는 모양새다.


김대호 기자 tiger8280@g-enews.com

김대호 소장 tiger8280@g-enews.com

오늘의 핫 뉴스

실시간 속보

금융 최신기사

유럽 많이 본 기사

가장 많이 공유 된 기사

생활경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