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H투자증권 "공매도와 파생매매의 공통점, 무한손실"

기사입력 : 2018-06-05 18:28

  • 인쇄
  • 폰트 크기 작게
  • 폰트 크기 크게
공유 0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구글플러스 공유하기




center
[글로벌이코노믹 손현지 기자]
개인투자자의 공매도 확대는 손실 가능성을 증대시킬 거란 진단이 나왔다.

최창규 NH투자증권 연구원은 5일 "공매도의 99%가 외국인과 기관에 집중돼 있는 만큼 개인투자자들은 불합리하다는 시각을 지니고 있다"면서 "이러한 맥락에서 금융당국은 개인투자자들의 공매도 참여 기회 불균형 해소 방안을 마련했다"고 설명했다.

금융위원회는 지난달 29일 주식매매제도 개선방안을 발표했다. 개인투자자에게 제공되는 공매도 대상 종목과 수량을 확대해 참여기회를 확대한 점이 특징이다. 공매도 규제 위반에 대한 형사처벌 근거조항도 신설됐다.

과거 공매도 관련 규제가 중심이었던 기조와 달리 개인투자자의 공매도 참여 확대가 예측되는 시점이다.

최 연구원은 "개인투자자의 파생매매에 대한 규제가 왜 생겼는지 생각해볼 필요가 있는데, 파생매매에서 발생했던 개인투자자의 과도한 손실이 원인이었다"고 분석했다.

이어 "공매도와 파생매매의 공통점은 무한손실"이라며 "공매도 확대는 손실 가능성 증대라는 양날의 칼을 떠올려야 한다"고 꼬집었다.


손현지 기자 hyunji@g-enews.com

[알림] 본 기사는 투자판단의 참고용이며, 이를 근거로 한 투자손실에 대한 책임은 없습니다.

손현지 기자 hyunji@g-enews.com

오늘의 핫 뉴스

실시간 속보

금융 최신기사

증권 많이 본 기사

가장 많이 공유 된 기사

생활경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