효성 지주회사 출범… "뉴효성 도약"

기사입력 : 2018-06-03 13:53

  • 인쇄
  • 폰트 크기 작게
  • 폰트 크기 크게
공유 0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구글플러스 공유하기




center
효성이 1일자로 지주회사 체제로 전환한다. 사진=효성.
[글로벌이코노믹 오소영 기자]
효성이 1일자로 지주회사 체제로 전환하며 ‘뉴효성’으로 도약한다.

효성은 지주회사인 ㈜효성과 사업회사인 효성티앤씨㈜, 효성첨단소재㈜, 효성중공업㈜, 효성화학㈜ 등 5개사로 나뉘게 됐다고 3일 밝혔다.

㈜효성과 각 사업회사는 1일 오후 분할 후 처음으로 각각 이사회를 가졌다. 이 자리에서 지주사 및 사업회사 등 5개 회사에서 사내이사 11명, 사외이사 20명의 이사진을 선임했다. 이어 조현준 회장과 각 회사 의장이 참여하는 5개 회사 통합 이사회를 열고, 향후 지주사 체제에서 시너지 효과를 극대화하는 방안을 논의했다

조현준 회장은 “효성은 지주회사 ㈜효성과 신설된 사업회사들의 전문성을 바탕으로 투명한 경영활동에 집중하고 동시에 세계 시장에서 항상 승리할 수 있는 경쟁력을 확대해 기업가치와 주주가치를 제고해 나갈 것”이라며 뉴효성에 대한 포부를 밝혔다.

이번 분할로 지주사인 ㈜효성은 출자 회사로서, 그룹의 컨트롤 타워 역할을 하게 된다. 또한 각 사업회사의 성과를 관리하고 이사회와 전문경영인 중심으로 운영될 수 있도록 감독한다.

사업회사인 효성티앤씨㈜는 글로벌 1위 제품인 스판덱스를 기반으로 독자적 기술 개발과 품질 혁신에 집중한다. 대표이사로는 김용섭 전무가 선임됐다. 김 전무는 스판덱스 연구원으로 시작해 브라질 스판덱스 법인장을 거쳐 스판덱스PU장을 역임했다.

사내이사로 글로벌영업통인 이천규 전무가, 사외이사로는 장승철 전 하나금융투자 대표이사 사장, 최병덕 전 사법연수원장, 오병희 전 서울대학교 병원장, 윤의준 서울대 재료공학부 교수 등이 임명됐다.

효성첨단소재㈜는 타이어코드를 비롯해 타이어보강재와 카매트, 자동차 시트벨트용 원사, 에어백 원단 등을 중심으로 산업용 고부가 첨단소재 기업으로 성장해 간다.

이를 위해 오랜 기간 타이어코드 생산 및 기술 책임자로 일했던 황정모 대표이사 부사장과 인테리어PU장으로 글로벌 완성차 업체들과의 파트너쉽을 구축한 김승한 전무를 사내이사로 선임했다.김동건 전 서울고법원장, 한인구 한국과학기술원 경영대학 교수, 이상엽 한국과학기술원 생명공학과 특훈교수가 사외이사로 뽑혔다.

효성중공업㈜은 IT기반의 신규사업 개발을 통해 토털 에너지솔루션 공급업체로서의 글로벌 역량 강화한다. 효성중공업은 문섭철 부사장이 이끈다. 문 부사장은 중공업PG 핵심사업인 초고압 변압기의 영업·생산 전 부문을 총괄하며 스태콤 등 신규사업의 글로벌 시장 확대를 주도해왔다.

또한 김동우 부사장을 사내이사로 임명했고, 사외이사는 안영률 전 서울서부지법원장, 정덕균 서울대 전기정보공학부 석좌교수, 신언성 전 감사원 공직감찰본부장 등이 맡는다.

효성화학㈜는 NF3, TAC필름, 폴리케톤 등의 신성장동력 육성에 적극 나선다.화학부문 전문경영인의 길을 걸어온 박준형 사장이 대표이사에, 효성의 화학부문 제품 개발에 몸담았던 최영교 전무가 사내이사에 이름을 올렸다.

사외이사는 편호범 전 감사원 감사위원, 왕윤종 대외경제정책연구원 초빙연구위원, 이창재 전 법무부 차관으로 구성했다.

한편, 효성은 오는 7월 13일에 각 신설회사를 상장하고 연내에 현물출자 및 유상증자를 실시해 지주회사 체제 전환을 마무리 지을 계획이다.
오소영 기자 osy@g-enews.com

오소영 기자 osy@g-enews.com

오늘의 핫 뉴스

실시간 속보

금융 최신기사

산업 많이 본 기사

가장 많이 공유 된 기사

생활경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