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상] 삼성물산, “통신사 중심 홈 IoT시장서 건설사 입지 지킬 것”

기술 아직 '걸음마' 수준… 상용화 첫 단지 입주 전 2~3년이 관건

기사입력 : 2018-05-29 06:00

  • 인쇄
  • 폰트 크기 작게
  • 폰트 크기 크게
공유 2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구글플러스 공유하기




[글로벌이코노믹 백승재 기자]

삼성물산은 28일 서울 송파구 문정동 삼성 래미안 갤러리에서 기자간담회를 열고 ‘래미안 IoT 홈랩(HomeLab)’을 6월 1일 개관한다고 밝혔다. 건설사 주도 IoT 플랫폼을 개발함으로서 통신사 중심으로 흘러가고 있는 홈 IoT시장에서 입지를 다지겠다는 방침이다.

이날 참석한 김명석 삼성물산 상품디자인그룹장은 “래미안 IoT 홈랩은 통신사들 중심으로 돌아가는 IoT서비스 시장에서 홈 IoT 부문만큼은 건설사들의 입지를 지키겠다는 의지”라면서 “블루투스, 와이파이 등 다양한 채널을 제공해 통신사들이 구현 중인 클라우드 시스템과 차별화를 뒀다”고 밝혔다.

이어 “도입을 생각하는 단지들에 입주할 시기 쯤 되면 보다 진보한 기술력을 갖게 될 것”이라며 “지속적 연구로 ‘스마트 싱크 클라우드(Smart Think Cloud)’ 시스템이 완성되면 입주민들에게 차별화된 홈 IoT 서비스를 제공할 수 있을 것”이라고 강조했다.

백종탁 삼성물산 주택총괄 전무는 래미안 IoT홈랩이 “한국 주거문화 수준을 한 단계 더 높이는 계기가 될 것”이라며 “래미안 고객들의 래미안에 대한 자부심이 높아질 것”이라고 자신했다.

삼성 래미안 IoT 홈랩의 목표는 하드웨어 중심이었던 기존 IoT 기술을 사용자 중심으로 바꾸는 것이다. 입주민은 착용한 웨어러블 기기를 통해 실내온도, 미세먼지 저감장치, 에어컨 등을 통제할 수 있게 된다. 내부 시스템이 내부 환경을 인식하고 스스로 설정된 환경을 유지하는 기술도 접목한다. 실내 미세먼지 농도가 높아지면 스스로 정화 시스템을 작동시키는 식이다.

center
삼성물산 직원들이 문정동 래미안 갤러리 내에 마련된 ‘래미안 IoT 홈랩(HomeLab)’을 둘러보고 있다. /사진=삼성물산 제공


그러나 현재 홈랩에서 만날 수 있는 기술들은 이미 시중에 상용화 된 것이 대부분이다. 아직 ‘걸음마’ 수준인 셈이다.

실제로 기능 시연 과정에서 보여준 기술들은 현재 시중에 있는 IoT스피커를 활용해도 영위할 수 있는 수준이었다. 기술적으로 미흡한 모습도 보였다. 삼성물산은 주방에 마련된 ‘미세먼지 센싱 렌지후드’와 집안 곳곳에 접목될 음성인식 제어장치 등을 취재진 앞에서 선보였다. 그러나 조명장치, 커텐 개폐장치가 명령을 잘 인식하지 못하는 등 오류가 발생했다.

삼성물산은 연내 상용화를 목표로 IoT 시스템 개발에 박차를 가할 계획이다. 현재 골조 시공 단계인 단지에 대해서는 발주처와 시스템 접목을 협의 중이며 내년 분양하는 단지부터는 상용화하겠다는 게 삼성물산 측 설명이다.

래미안 IoT 홈랩은 오는 6월 1일 문정동 삼성 래미안 갤러리 내에 마련되며 관람은 1일 3회로 제한된다. 회당 10~15명이 홈랩을 체험할 수 있으며 래미안 홈페이지 가입 후 관람을 예약할 수 있다.


백승재 기자 tequiro0713@g-enews.com

백승재 기자 tequiro0713@g-enews.com

오늘의 핫 뉴스

실시간 속보

금융 최신기사

부동산 많이 본 기사

가장 많이 공유 된 기사

생활경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