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장르포]국내 정보통신기술(ICT) 전시회 ‘월드IT쇼 2018’

-올해 월드IT쇼 주제 ‘스마트’…미리 체험하는 5G 주목

기사입력 : 2018-05-24 16:00 (최종수정 2018-05-24 17:29)

  • 인쇄
  • 폰트 크기 작게
  • 폰트 크기 크게
공유 0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구글플러스 공유하기




center
국내 정보통신기술(ICT) 전시회 ‘월드IT쇼 2018’이 서울 강남구 코엑스에서 23일 개막했다. 사진=표진수기자
[글로벌이코노믹 표진수 기자]
정보통신기술(ICT) 전시회인 ‘월드IT쇼 2018’이 서울 삼성동 코엑스에서 23일 3일간 일정으로 개막했다. 과학기술정보통신부가 월드IT쇼의 주제로 ‘스마트’를 제시, 24일 행사장을 찾아 4차 산업혁명을 위한 기업들의 스마트한 움직임을 살펴봤다.

24일 행사장은 IT에 관심이 있는 방문객들로 넘쳐났다.

내년 3월 5세대(5G) 상용화를 앞둔 SK텔레콤과 KT 등 이동통신업체와 일반 사물인터넷(IoT) 기술력을 갖춘 삼성전자와 LG전자 등도 관련 기술을 선보였다.

◇SK텔레콤·KT, 미리 체험하는 5G 공간

우선 SK텔레콤은 '5G 생활의 순간을 잡다'를 메인 주제로 내년 초 상용화될 5G를 미리 체험할 수 있는 다양한 아이템을 선보였다.

전시장에 선보인 5G 갤러리에선 360도 라이브 영상 통화로 예술작품 속 인물로 분장한 배우와 대화를 하는 체험행사가 열렸다.

인텔리전트 홈에서는 인공지능(AI) 기반의 스마트홈을 소개하고 음성인식 AI스피커 ‘누구 미니’로 조명, 공기청정기 등 여러 가전제품을 제어할 수 있는 기능 체험도 가능했다.

center
국내 정보통신기술(ICT) 전시회 ‘월드IT쇼 2018’이 서울 강남구 코엑스에서 23일 개막했다. 사진=표진수기자

KT 전시부스에서도 5G를 집중 소개하고 있었다. KT의 메인 주제는 ' 5G 이륙하다‘. 5G의 속도, 출발, 전 세계 연결, 새로운 경험의 시작 등 전시 키워드로 방문객들의 관람을 돕고 있었다.

KT부스에서는 IoT 에어맵, 머신러닝 챗봇 등 다양한 서비스을 관람객들에게 소개하고 있었다.

특히 이날 공개된 IoT 에어맵으로 미세먼지 농도를 실시간 확인할 수 있는 PC를 소개했고, 추후 모바일 앱으로도 확인할 수 있는 시스템을 선보이겠다고 밝혔다.

center
국내 정보통신기술(ICT) 전시회 ‘월드IT쇼 2018’이 서울 강남구 코엑스에서 지난 23일 개막했다. 사진=표진수기자

◇삼성·LG 체험관, 인산인해

삼성전자는 ‘갤럭시 S9' ’갤럭시 S9+'와 ‘2018년형 삼성 QLED TV' 삼성 노트북 오디세이 Z' ’삼성 노트북 Pen‘등을 소개했다.

특히 게임용 노트북으로 ’배틀그라운드‘를 직접 체험해 볼 수 있는 체험관에서는 많은 사람들로 인산인해를 이뤘다.

center
국내 정보통신기술(ICT) 전시회 ‘월드IT쇼 2018’이 서울 강남구 코엑스에서 지난 23일 개막했다. 사진=표진수기자

여러 종류의 전자제품을 내놓은 삼성과는 달리 LG전자는 최근 출시한 전략형 스마트폰 ‘G7 씽큐’를 중심으로 체험관을 열었다.

LG전자가 해외 언론들로부터 호평을 받은 ‘붐박스 스피커’ 청음부스 체험존에 많은 사람들이 모였다.

또한 AI카메라, 디스플레이 등 휴대폰을 구매할 때 가장 많이 쓰이는 핵심기능을 중점으로 높은 제품 완성도를 방문객들에게 알리는 데 집중했다.

이외에도 AI 기술이 접목된 LG 올레드 TV, 에어컨 등 전자기기를 음성인식으로 제어하는 체험도 인기를 끌었다.


표진수 기자 vyvy@g-enews.com

표진수 기자 vyvy@g-enews.com

오늘의 핫 뉴스

실시간 속보

금융 최신기사

IT 많이 본 기사

가장 많이 공유 된 기사

생활경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