라돈침대 인재라는데 정부 대책은 있나…"라돈침대 스트레스로 못살겠다" 분노 폭발

기사입력 : 2018-05-17 20:28

  • 인쇄
  • 폰트 크기 작게
  • 폰트 크기 크게
공유 0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구글플러스 공유하기




center
환경보건시민센터가 16일 오후 서울 중구 환경재단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대진침대가 생산한 방사능 라돈침대에 대한 정부의 긴급 사용중단 및 강제리콜 명령, 사용자/피해자 건강영향 역학조사 실시를 촉구하고 있다. 사진=뉴시스
[글로벌이코노믹 노정용 기자]
'가습기 살균제 사건과 4·16 세월호 참사 특별조사위원회(사회적참사 특조위)'는 17일 원자력안전위원회(원안위)와 환경부, 산업통상자원부, 한국소비자원 관계자들이 참석한 '라돈 방사성 침대 관련 현안 점검 회의'에서 범정부 차원의 대책을 촉구했다.

안종주 위원은 이날 "(라돈침대는) 예방할 기회가 몇 차례 있었고 충분히 막을 수 있는 인재였다"고 말했다.

피해자들도 이날 회의에 참석, 문제의 라돈침대를 몇 년간 사용한 딸에게 갑상샘항진증이 발병했다고 주장했다. 또 한국원자력의학원 진영우 국가방사선비상진료센터장은 "모유 수유를 중단할 필요는 없지만, 장기적으로 폐암 가능성이 있는 것은 사실"이라고 설명했다.

회의를 지켜본 국민들은 뚜렷한 대책은 제시하지 않고 국민 스스로 알아서 하라는 식에 크게 실망했다. 네티즌 hubn****는 "라돈침대 때문에 스트레스로 죽겠다"고 푸념했고, hfdm****는 "대진침대 라돈기준치도 제대로 모르고 tv에나와서 하는말이 찜찜하면 요하나 더깔고 자라 안그러면 리콜해라 뭐 그런 사람이 원안전에서 일을하고 있어"라고 지적했다.

또 main****는 "개소리말고~ 라돈침대나 해결해"라며 문재인 정부를 질타했고, idma****는 "리콜보다 라돈이 나오는지 안 나오는지 개별 파악이 우선되야 안나오는 침대는 안심하고 쓰고, 불필요한 검진 안받고, 대진도 리콜비용 줄이고, 쓰레기도 줄이게 된다"고 말했다.

특히 sunbaelee는 "까탈스런 소비자 한 명이 라돈 침대를 세상에 알리기 전까지 정부, 국회가 관련 법으로 방사능 관리를 전혀 안 했다"고 덧붙였다.


노정용 기자 noja@g-enews.com

노정용 부국장 noja@g-enews.com

오늘의 핫 뉴스

실시간 속보

금융 최신기사

종합 많이 본 기사

가장 많이 공유 된 기사

생활경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