양예원·이소윤 '미투'에 '홍대 몰카' 재조명… "경찰 뭐 하나?"

기사입력 : 2018-05-18 00:00

  • 인쇄
  • 폰트 크기 작게
  • 폰트 크기 크게
공유 0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구글플러스 공유하기




center
유명 유튜버 양예원이 3년 전 집단성추행을 당했다고 폭로해 파문이 일고있다. 사진=양예원 페이스북
유망 유튜버 양예원과 배우 지망생 이소윤이 성범죄 피해 사실을 밝히면서 홍대 누드 몰카 사건이 재조명되고 있다. 가해자가 여성인 이 사건에서 경찰이 이례적으로 적극적인 대응을 해왔기 때문이다.

17일 양예원은 영상을 통해 3년 전 당했던 성추행 경험을 고백했다. 당시 양예원은 피팅모델 알바를 지원했고 ‘실장님’이라는 사람으로부터 노출 사진을 강요받았다. 해당 사진은 온라인 사이트에까지 올라왔다.

양예원의 폭로에 배우 지망생 이소윤 역시 “저도 같은 방법으로 똑같이 당했다”고 주장했다. 이소윤 또한 양예원과 마찬가지로 노출사진을 촬영한 뒤 해당 사진이 온라인 사이트에 퍼졌다.

해당 사실이 알려지면서 누리꾼들은 경찰의 대응을 촉구하고 있다. 특히 피해 사실은 비슷하나 가해자가 여성이던 ‘홍대 몰카’를 거론하며 “홍대 몰카 사건만큼만 적극적으로 수사해 달라”고 주장했다.

한 누리꾼은 “홍대 크로키남 수사한 것처럼 해라. 신속하게”락 했다. 또 다른 누리꾼은 “홍대 몰카 사건에는 죽어라 나서서 잡아내더니 지금은 무엇을 하고 있나요? 한국 경찰 빨리 움직여주세요”라며 경찰의 미적지근한 대응을 비난했다.

“이번에 나온 양예원 사건도 사실이라면 홍대 몰카보다 심각한건데, 빠른 수사 부탁합니다. 그리고 가해자들 전부 포토라인에 세워주세요” “홍대 몰카처럼 2차 가해자까지 빠르게 조사해야” 등의 반응도 이어졌다.


온라인뉴스부 osy@g-enews.com 온라인뉴스부 기자가 쓴 기사 바로가기 →

오늘의 핫 뉴스

실시간 속보

금융 최신기사

연예스타 많이 본 기사

가장 많이 공유 된 기사

생활경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