멈춰선 경의중앙선 낙뢰 '날벼락'... "사업약속 물거품 될라" 시민들 불만 속출

기사입력 : 2018-05-17 07:39 (최종수정 2018-05-17 08:01)

  • 인쇄
  • 폰트 크기 작게
  • 폰트 크기 크게
공유 7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구글플러스 공유하기




center
[글로벌이코노믹 온기동 기자]
경의중앙선 팔당역 단전으로 서울방면 열차운행이 멈춰섰다.

17일 오전 6시 30분께 경기도 남양주시 경의중앙선 용산방면 열차들이 지연되고 있어 출근길 시민들이 불평이 쏟아 지고 있다.

네티즌들이 올라온 글을 보면 경의중앙선은 낙뢰로 인해 연착이 발생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이로인해 경의중앙선 전철과 강릉선 KTX 일부 열차 운행이 차질을 빚고 있다. 출근길에 나선 승객들은 지각등을 우려 발을 동동 구르고 있다.

용산역에서 망우역까지는 정상 운행되고 있다. 누리꾼들은 "중요한 사업약속 물거품 될 것 같다"등 불만을 토로하고 있다.


온기동 기자 16990@g-enews.com

온기동 부장 16990@g-enews.com

오늘의 핫 뉴스

실시간 속보

금융 최신기사

종합 많이 본 기사

가장 많이 공유 된 기사

생활경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