그레이스리, 아키노 전 대통령 로맨스 입 열었다 "4개월간 '썸'"

기사입력 : 2018-05-16 09:14 (최종수정 2018-05-16 09:24)

  • 인쇄
  • 폰트 크기 작게
  • 폰트 크기 크게
공유 0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구글플러스 공유하기




center
필리핀 방송인 그레이스리가 아키노 전 대통령과의 열애에 대해 입을 열었다. 사진=MBC에브리원
[글로벌이코노믹 김현경 기자]
필리핀 방송인 그레이스 리(Grace Lee)가 필리핀 전 대통령 아키노 3세와의 로맨스에 대해 입을 열었다.

그레이스리는 지난 15일 방송된 MBC에브리원 '비디오스타'에 출연해 아키노 전 대통령과의 열애설을 솔직하게 털어놔 눈길을 끌었다.

그레이스리는 "사귄건 아니고 '썸'인 것 같다"면서 "4개월 정도 데이트를 했다"고 털어놨다. 서로에게 호감을 느끼며 알아가는 중이었지만, 난데없는 결혼설이 터지면서 만남을 그만둬야 했다는 설명.

그레이스리는 "결혼할 것 같다는 뉴스가 터져서 더 이어갈 수 없었다"고 밝히며 아키노 전 대통령에 대해 "똑똑하고 따뜻하고, 대화를 하면서 참 좋은 분이라는 것을 알았다"고 회상했다.

그는 "데이트 장소는 주로 곱창집이었다"며 "불고기와 비빔밥만 알았는데 다른 것도 맛보니까 좋아하셨다"고 전하기도 했다.

그레이스리는 타갈로그어, 영어, 한국어에 능통하며 필리핀에서 한국의 문화를 소개하는 뉴스 앵커로 활약 중이다. 올해 나이 37세인 그레이스리는 지난 2012년 22세 연상인 필리핀 아키노 대통령의 연인으로 밝혀지며 한국과 필리핀 양국을 떠들썩하게 만들었던 주인공이다.

그레이스리 아키노 전 대통령 (사진=MBC에브리원)


김현경 기자 khk@

김현경 기자 khk@g-enews.com

오늘의 핫 뉴스

실시간 속보

금융 최신기사

연예스타 많이 본 기사

가장 많이 공유 된 기사

생활경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