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GM 노사 임단협 교섭 결렬

-근로자 고용 보장·비용절감 자구안 등 이견

기사입력 : 2018-04-20 19:10

  • 인쇄
  • 폰트 크기 작게
  • 폰트 크기 크게
공유 0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구글플러스 공유하기




center
한국GM 노사가 10차 임금 및 단체협약 교섭에서 잠정 합의안을 도출하지 못했다. 사진=뉴시스.
한국GM 노사가 임금 및 단체협약(임단협) 교섭에서 잠정 합의안을 도출하는 데 실패했다.

한국GM 노사는 20일 인천 부평공장에서 오후 1시부터 5시간 넘게 비공개 면담을 벌여왔으나 끝내 합의점을 찾지 못했다.

한국GM 노사는 그간 근로자 고용 보장 문제와 1000억원 규모의 비용 절감 자구안 등을 두고 의견차를 보여왔다.

사측은 앞서 노조가 비용절감에 합의할 시 추가 희망퇴직과 전환배치를 진행하겠다고 협의안을 제시했다. 희망퇴직을 신청하지 않은 군산공장 직원 680명이 대상이다.

이에 노조는 무급휴직은 수용하기 힘들다고 전면 반박했다. 노조는 680명 전부에 대한 고용보장 약속을 요구했다.

노사 합의가 불발되면서 한국GM은 법정관리 절차를 밟을 가능성이 높아졌다. 제너럴모터스(GM)는 20일까지 노사 합의가 이뤄지지 않으면 법정관리를 신청하겠다고 예고한 바 있다.

카허카젬 한국GM 대표는 법정관리 신청안을 의결하기 위해 이사회 참석차 떠난 상태다.


온라인뉴스부 online@g-enews.com 온라인뉴스부 기자가 쓴 기사 바로가기 →

오늘의 핫 뉴스

실시간 속보

금융 최신기사

생활경제 많이 본 기사

가장 많이 공유 된 기사

생활경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