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핫 예고]'역류' 112회 서도영x신다은, 애틋 결별?!…몇부작?

기사입력 : 2018-04-18 00:01

  • 인쇄
  • 폰트 크기 작게
  • 폰트 크기 크게
공유 1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구글플러스 공유하기




center
18일 오전 방송되는 MBC 일일드라마 '역류' 112회에서는 강동빈(이재황)의 음모와 거짓말이 이어지는 가운데 강준희(서도영)는 각막이식 수술 진실을 알고 헤어지자는 김인영(신다은)에게 매달려 안타까움을 자아낸다. 사진=MBC 영상 캡처
[글로벌이코노믹 김성은 기자]
서도영이 결별을 선언한 신다은에게 매달린다.

18일 오전 방송되는 MBC 일일드라마 '역류'(연출 배한천·김미숙, 극본 서신혜·한희정) 112회에서 강동빈(이재황 분)의 음모와 거짓말이 이어지는 가운데 강준희(서도영 분)는 각막이식 수술 진실을 알고 헤어지자는 김인영(신다은 분)에게 매달려 안타까움을 자아낸다.

제작진이 홈페이지를 통해 공개한 영상에 따르면 강준희는 인영의 부친 김상재(남명렬 분) 각막을 이식 받았다는 사실에 오열한다.

동빈(이재황 분)이 밝힌 각막 이식 진실을 알기 위해 준희는 인영에게 김상재의 기일을 확인한다. "아저씨 기일이 언제야?"라고 묻는 준희에게 인영은 "8월 25일"이라고 알려준다.

이후 준희는 자신이 각막 이식 수술을 한 날짜가 8월 26일임을 확인하고 절망한다.

한편, 동빈은 자신이 한 각막 불법 이식을 여향미(정애리 분)에게 뒤집어씌운다. 둥빈은 "나도 어머니가 그렇게 무서운 생각을 하시는 지 몰랐어"라고 거짓말을 한다. 이어 동빈은 "너하고 아저씨. 둘 다 특이 혈액형이었잖아"라고 덧붙여 소름을 선사한다.

이에 준희는 모친 여향미를 찾아가 따진다. 준희는 "아저씬 제 생명의 은인이셨어요. 아저씨가 수혈해 주시지 않았으면 전 죽었다구요"라며 여향미를 원망한다.

한편 강백산(정성모 분)은 아내 여향미 일을 의논하기 위해 황 변호사(이윤상 분)를 만난다.

하지만 채유란(김해인 분)이 몰래 강백산과 황 변호사의 말을 엿들으려해 긴장감을 자아낸다.

한편, 이사들을 불러 모은 강동빈은 벌써 대표이사가 된 것처럼 의기양양해 한다. 이어 동빈은 '진실 앞에 무너지는 건 내가 아니라 강준희, 김인영 너희 들이야'라고 탐욕을 부리며 반성할 줄 모른다.

한편, 준희는 헤어지자는 인영에게 매달려 안타까움을 자아낸다.

사람을 죽이고도 반성할 줄 모르는 야망의 화신 강동빈이 정말로 태연 대표이사가 되는 것인지 궁금증을 자아낸다.

홈멜로 심리스릴러 '역류'는 120부작에서 4회 연장해 124회로 오는 5월 4일 종영한다. 평일 오전 7시 50분 방송.


김성은 기자 jade.kim@g-enews.com

김성은 기자 jade.kim@g-enews.com

오늘의 핫 뉴스

실시간 속보

금융 최신기사

연예스타 많이 본 기사

가장 많이 공유 된 기사

생활경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