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한금융, ‘글로벌 원 신한’ 자원봉사대축제 열어

기사입력 : 2018-04-17 14:32

  • 인쇄
  • 폰트 크기 작게
  • 폰트 크기 크게
공유 0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구글플러스 공유하기




center
신한금융그룹 조용병 회장(왼쪽)과 서울그린트러스트 설동근 이사가 기념사진 촬영을 하고 있다. 사진= 신한금융 제공.
[글로벌이코노믹 석지헌 기자]
신한금융그룹은 17일 오전 서울 강북구에 위치한 북서울 꿈의 숲에서 조용병 회장과 그룹사 CEO들과 임직원 50여명이 함께 ‘북서울 꿈의 숲 장미정원 조성’ 활동을 했다고 밝혔다.

이날 신한금융은 공터로 방치돼 있던 북서울 꿈의 숲 내 초화원 자리에 장미정원 조성을 위한 장미 심기와, 환경 정화, 벤치 설치 등을 진행했다. 또한 후원금을 서울그린트러스트에 전달했다.

신한금융의 자원봉사대축제는 11년째 꾸준히 진행돼 왔다. 내달 말까지 2만6000여명의 그룹사 임직원과 직원 가족들이 함께 참여한다.

지난해부터는 그룹의 글로벌 네트워크 임직원이 함께 참여하는 ‘글로벌 원 신한(Global One Shinhan)’ 자원봉사대축제로 행사를 확대해 진행하고 있다.

올해도 총 18개국 23개 지역에서 다양한 봉사활동을 진행할 예정이다.

먼저 베트남에서는 하노이와 호치민의신한은행, 신한금융투자, 신한생명의현지 직원 100여명이 환경이 어려운 아동의 학교 통학 지원을 위한 자전거 기부 프로그램을 진행할 예정이다.

인도네시아 자카르타에서는 신한은행, 신한카드, 신한금융투자의 현지 임직원 50여명이 고아원의 교육물품과 식자재지원 활동을 진행한다.

인도 뭄바이에서는 장애인을 위한 전자책 후원 사업과 나무심기등의 봉사활동을 실시한다. 중국에서는 북경, 청도,심양, 무석, 상해 지역의 현지 법인 직원이 참가해 희귀병 환자 후원과 양로원 물품 지원 활동을 진행한다.

카자흐스탄, 캄보디아, 미얀마, 멕시코 등의 현지법인 직원이 다양한 복지시설 봉사활동과지역 학교 PC 보급 및 교육시설 개선 활동 등 다양한 행사를 계획하고 있다.

국내에서도 자원봉사대축제 기간 사회적 약자와 취약계층 지원을 위한 ‘공존(共存)’, 전통적 가치와 문화 보존을 위한 ‘공감(共感)’, 환경의 소중함을 지키기 위한 ‘공생(共生)’의 총 3가지 테마를 가지고 약 20여개 봉사 프로그램이 진행된다.

대표적인 프로그램으로 지난 2006년부터 후원해 온 ‘서울국제휠체어마라톤대회’ 행사지원과 2008년부터 매년 실시해온 ‘내고장문화재가꾸기’ 활동이 있다.

또한 그룹사 임직원들은 1사 1촌 결연마을(신한은행 - 오미자마을, 신한카드- 삼배리마을, 신한금융투자 - 상군두리마을, 신한생명 - 카누마을)을 방문, 농촌 일손을 돕는 상생의 활동도 9년째 이어가고 있다.

소외계층을 위한 물품지원과 국수나눔 행사 등의 복지 지원 행사도 한다.

조 회장은 “지난 11년간 신한의 문화로 자리잡은 자원봉사대축제를 지난해부터 글로벌 차원의 봉사활동으로 확대했다”며 “앞으로도 기업의 사회적 책임을 다하기 위한 다양한 사회공헌활동을 지속적으로 펼쳐 가겠다”고 밝혔다.


석지헌 기자 cake@g-enews.com 석지헌 기자가 쓴 기사 바로가기 →

오늘의 핫 뉴스

실시간 속보

금융 최신기사

금융 많이 본 기사

가장 많이 공유 된 기사

생활경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