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핫 예고]'역류' 110회 서도영, 이재황에 경고 "신다은, 가족 건드리지 마"

기사입력 : 2018-04-16 00:00 (최종수정 2018-04-16 00:45)

  • 인쇄
  • 폰트 크기 작게
  • 폰트 크기 크게
공유 0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구글플러스 공유하기




center
16일 오전 방송되는 MBC 일일드라마 '역류' 110회에서는 강동빈(이재황)이 태연을 두고 더옥 폭주하는 가운데 김인영(신다은)이 강준희(서도영) 사고 당일 사진 확보를 앞둬 긴장감을 고조시킨다. 사진=MBC 영상 캡처
[글로벌이코노믹 김성은 기자]
서도영이 이재황에게 신다은 가족 건드리지 말라고 경고한다.

16일 오전 방송되는 MBC 일일드라마 '역류'(연출 배한천·김미숙, 극본 서신혜·한희정) 110회 예고 영상이 공개됐다.

제작진이 홈페이지를 통해 공개한 110회 예고 영상에 따르면 강준희(서도영 분)가 동빈(이재황 분)에게 김인영(신다은 분) 가족을 더 이상 위협하지 말라고 경고하는 가운데 인영은 강준희 사고 당일 사진 확보를 앞둬 일촉즉발 위기감을 고조시킨다.

강동빈에게 온 가족이 위협당하자 재민(지은성 분)은 다미(임도윤 분)에게 "이번 기회에 확실한 증거 잡았으면 좋겠어"라고 말한다.

하지만 다미는 가족 중 누군가가 다칠까봐 걱정한다. 이에 다미는 재민에게 "저쪽에서 실수라도 해서 우리가 다치면? 그 뜻이야?"라며 염려한다.

한편, 강준희는 장과장(이현걸 분)에게 강동빈의 범행을 확인한다. 휴대폰 영상을 보여준 준희는 "장과장님이 시키신 겁니까? 형이 부탁하던가요?"라고 물어본다.

이후 준희는 동빈에게 "인영씨 식구들 건드리지 마"라고 경고한다.

파렴치한 동빈은 "이제 질린다. 정말 뭐라도 해야 될 것 같잖아"라고 대답한다.

한편, 강백산(정성모 분)은 친아들 준희에게 강동빈의 일을 덮으라고 지시한다. 백산은 "인영이 일 이쯤에서 덮어라. 동빈이 비자금 조사하던 것도 멈추고"라고 밝힌다.

앞서 방송에서 백산은 준희가 김인영의 부친 김상재(남명렬 분) 각막을 불법 이식받았다는 아내 여향미(정애리 분) 고백을 듣고 충격을 받은 바 있다.

하지만 동빈의 폭주가 멈추지 않자 준희는 "도대체 어디까지 할 거야?"라고 물어본다.

이에 동빈은 "내가 원하는 것을 얻을 때까지"라며 "태연. 내 친아버지 묘지 위에 세워진 회사야"라고 대답해 소름을 선사한다.

혼자 남은 동빈은 "강동빈의 태연을 만들겁니다"라고 각오를 다진다.

한편, 채유란(김해인 분)은 강준희 추락사고에 대해 조사하는 김인영을 목격해 긴장감을 고조시킨다.

사진이 있다는 연락을 받은 인영은 "작년 5월 13일에 팔봉산 가신 분 찾는다고 게시물 올린 사람이에요. 정말 사진이 있으세요?"라고 물어본다.

하지만 채유란이 김인영의 통화를 엿들어 안타까움을 자아낸다.

강준희 추락사고 진범 강동빈이 자신이 살해한 김상재의 각막을 준희에게 불법이식 해놓고 여향미에게 보험이라고 했던 말대로 진실이 덮이는 것일까.

강동빈의 집요한 방해 공작으로 고군분투하는 인영은 어떻게 진실을 밝혀나갈 수 있을지 귀추가 주목된다.

홈멜로 심리스릴러 '역류'는 120부 작으로 오는 30일 종영을 앞두고 있다. 평일 오전 7시 50분 방송.


김성은 기자 jade.kim@g-enews.com

김성은 기자 jade.kim@g-enews.com

오늘의 핫 뉴스

실시간 속보

금융 최신기사

연예스타 많이 본 기사

가장 많이 공유 된 기사

생활경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