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재명 "나도 '드루킹'에 당했다…김경수 의원에 100% 동의"

기사입력 : 2018-04-15 12:31

  • 인쇄
  • 폰트 크기 작게
  • 폰트 크기 크게
공유 0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구글플러스 공유하기




center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경기도지사 예비후보가 자신 역시 댓글조작 의혹에 연루된 민주당원 '드루킹'으로부터 음해공작을 받았다고 15일 밝혔다.

이 예비후보는 이날 오전 페이스북에 "'청탁을 안 들어줘 보복한 것 같다'는 김경수 의원의 말에 전적으로 동의한다"며 이런 내용의 글을 올렸다.

'드루킹'은 인터넷 댓글 여론조작을 시도하다 적발된 3명 가운데 하나의 온라인상 닉네임인데, 민주당원으로 알려졌다. 일부 언론에서는 드루킹이 김경수 의원과 연관돼 있는 것 아니냐는 의혹을 제기했다.

김 의원은 지난 14일 기자회견에서 "자발적으로 돕겠다고 하더니 뒤늦게 무리한 대가를 요구했다"며 "요구가 받아들여지지 않자 반감을 품고 악의적으로 정부를 비난한 것이 사태의 본질"이라고 해명했다.

이 예비후보도 "나도 작년 이 사람으로부터 '동교동계 세작'이라는 음해공격을 받았다"며 "그의 큰 영향력 때문에 나는 졸지에 '동교동 즉 분당한 구민주계 정치세력이 내분을 목적으로 더불어민주당에 심어둔 간첩'이 됐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흑색선전 행위를 고발했지만 지금까지 수사결과를 듣지 못했다"며 "선거법 공소시효 만료를 이유로 종결 처리한 것으로 생각하고 잊고 있던 중"이라고 덧붙였다.

이 예비후보는 송파을 재보선을 둘러싼 최근의 댓글공방에도 이들이 개입했을 가능성이 높다는 의혹을 제기했다.


온라인뉴스부 online@g-enews.com

오늘의 핫 뉴스

실시간 속보

금융 최신기사

종합 많이 본 기사

가장 많이 공유 된 기사

생활경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