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생협력, 중소기업 보호보다 기업생태계 강화가 목표”

- 상생협력 학계·연구계, 상생협력 목적은 기업생태계 경쟁력 강화
- 대기업의 협력사에 대한 파트너십 강화가 가장 필요

기사입력 : 2018-04-15 11:00

  • 인쇄
  • 폰트 크기 작게
  • 폰트 크기 크게
공유 0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구글플러스 공유하기




center
대·중소기업 상생협력의 필요와 목적. 표=전경련 중기센터
[글로벌이코노믹 길소연 기자]
국내 상생협력 전문가들은 기업생태계 강화가 상생협력의 목표가 되어야 하며 이를 실현하기 위해서는 중소기업에 대한 지원보다 공정거래 질서 확립이 우선되어야 한다는 주장이 나왔다.

전경련중소기업협력센터(협력센터)는 15일 학계, 연구계의 상생협력 전문가 54명이 응답한 ‘대·중소기업 상생협력 추진현황 전문가 조사’에서 이 같은 결과가 나왔다고 밝혔다.

상생협력의 필요와 목적에 대해 응답자의 75.9%가 ‘기업 생태계 경쟁력 강화’라고 답했으며, ‘대·중소기업 양극화 해소’를 든 사람은 18.5%, ‘중소기업 보호와 건전한 거래질서 확립’을 든 사람은 5.6%에 그쳤다.

상생협력 활성화를 위해 가장 필요한 방법으로는 응답자의 59.2%가 ‘중소기업에 대한 대기업의 파트너십 인식 강화’를 꼽아 대기업의 역할이 중요하다는고 주장했다.

반면, ‘중소기업의 정부·대기업에 대한 의존적 태도 해소’는 13.0%에 불과했고, ‘정부의 적극적인 상생협력 정책 지원’을 응답한 사람은 한 명도 없었다.

정부나 중소기업이 상생협력 활성화에 적극 나서야 한다는 의견은 대기업과 비교해 상대적으로 훨씬 낮게 나왔다.

상생협력 활성화를 위해 응답자 중 63.0%는 대기업이 ‘전사적 상생협력 문화 확산 및 공정거래 질서 준수’해야 한다고 꼽았다.

뒤를 이어 ‘국내·외 판로개척, 판매·구매 지원을 통한 협력사에 성장기회 제공’ 16.7%, ‘R&D, 생산성 향상, 인력 향상 등 협력사의 경쟁력 강화 지원’를 11.1%, ‘보증·대출 지원 등을 통한 협력사 경영안정에 기여’를 9.2% 순으로 응답했다.

상생협력 활성화를 위해 대기업이 중소기업에 대한 직접적 지원보다 공정거래 질서를 준수하고 상생협력 문화를 구축하는 것이 먼저라고 본 것이다.

정부의 역할에 대해서도 ‘하도급 거래관행 개선 등 공정한 법·제도 마련’에 72.2%가 응답해 가장 많았다.

이어 ‘원천기술 개발, 해외진출 지원 등 중소기업의 경쟁력 제고 지원’ 14.8%, ‘상생협력 우수기업 인센티브 지원 등 자율적 상생협력 문화 확산 지원’13.0% 등 중소기업을 직접 지원해야 한다는 응답은 상대적으로 낮았다.


길소연 기자 ksy@g-enews.com

길소연 기자 ksy@g-enews.com

오늘의 핫 뉴스

실시간 속보

금융 최신기사

산업 많이 본 기사

가장 많이 공유 된 기사

생활경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