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 당국, 연이은 '개인정보 유출' 우버 관리감독 강화

FTC, 소비자 관련 모든 데이터 제출 요구…집중 감시

기사입력 : 2018-04-13 17:25

  • 인쇄
  • 폰트 크기 작게
  • 폰트 크기 크게
공유 0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구글플러스 공유하기




center
미국연방통상위원회(FTC)는 개인정보 유출 사태에 대해 우버가 전혀 반성의 기미가 없다며 우버의 '일거수일투족'에 대한 감독을 강화하기로 했다. 자료=글로벌이코노믹
[글로벌이코노믹 김길수 기자]
우버 테크놀로지에 대한 미국 규제 당국의 감독이 강화된다. 연이은 개인정보 유출 사태에 대해 우버가 전혀 반성의 기미가 없다는 것이 이유다.

우버의 개인정보 보호 및 데이터 보안에 관한 대규모 유출 스캔들을 둘러싼 협의에서, 미국연방통상위원회(FTC)는 우버와의 기존 합의 조건을 대폭 강화시켜 확대 시행하기로 했다고 12일(현지 시간) 공식 발표했다.

2017년 8월 FTC와의 합의에서 우버는 개인정보 보호 및 데이터 보안에 관한 기만적인 주장을 해왔다는 혐의에 따라 20년에 걸친 감사에 동의했다. 당초 이 합의에는 우버가 새로운 개인정보 보호 프로그램을 시작하는 것도 포함됐다.

하지만 2017년 11월 5700만명의 사용자와 드라이버에 관한 데이터를 또다시 해커들에게 도난당한 사실이 드러나면서, FTC는 기존 합의 내용을 완전히 재검토하기로 결심했다.

FTC 위원장 대리를 맡은 마우린 올하우센(Maureen Ohlhausen) 위원은 성명에서 "우버는 개인정보 보호 및 보안 관행에 대해서 소비자를 속여 오다, 2016년에 새로운 데이터 유출을 일으킨 것을 계기로 FTC를 기만하는 등 위반 행위를 가중시켰다"고 지적했다.

특히 "2016년 발생한 데이터 유출 사건은, 실제 이와 매우 유사한 2014년 데이터 유출을 FTC가 조사하던 시기"라고 꼬집으며, 또다시 데이터 유출이 발생한 사실에 대해 유감을 표명했다.

이어 "2016년 10월에 발생한 데이터 유출에 대해 우버는 고의로 1년 이상 은폐해 왔다"며 "우버는 데이터를 훔친 해커들에게 10만달러(약 1억700만원)를 지불하고 정보를 삭제하고 있었다"고 밝혔다.

결국 FTC는 우버가 전혀 반성의 기미가 없다는 결론에 이르렀다. 향후 우버는 FTC와의 새로운 합의 조건에 따라 소비자와 관련된 모든 데이터를 제출해야 한다. 또한 제삼자 감사 기관의 평가 보고서는 초기 평가에 한정하지 않고 모든 것을 FTC에 제출하도록 요구된다. 심지어 소비자의 데이터에 영향을 주는 취약성에 관한 ‘버그 포상금’의 기록도 제출하는 등 오랫동안 우버의 '일거수일투족'이 FTC에 의해 집중 감시된다.


김길수 기자 gskim@g-enews.com

김길수 기자 gskim@g-enews.com

오늘의 핫 뉴스

실시간 속보

금융 최신기사

미국 많이 본 기사

가장 많이 공유 된 기사

생활경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