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신원, 2018 '재도약의 해' 선언… 전반적 조직 개편·전문 인력 영입

공유
0

신원, 2018 '재도약의 해' 선언… 전반적 조직 개편·전문 인력 영입

left
신원 로고.
[글로벌이코노믹 임소현 기자] 신원은 패션 부문에서 구축한 브랜드 파워와 수출 부문에서 키워온 글로벌 소싱 능력의 시너지 효과를 통해 2018년을 ‘재도약의 해’로 삼겠다고 선언했다.

조직 개편과 전문 인력을 영입해 유례 없는 체질을 개선하겠다는 것이다.

내수 패션 5개 핵심 사업과 수출 부문 니트 사업 역량 등 ‘6대 핵심 사업 강화’로 급변하는 시장 상황에서 생존하기 위해 선택과 집중을 통한 수익 극대화를 최우선 목표로 하겠다고 밝혔다.

패션 부문 조직이 가장 큰 폭으로 개편될 예정이다. 기존 사업부 소속 기획부서(디자인실)를 영업과 분리해 별도 독립부서로 운영하고 브랜드 사업을 통합 관리하는 본부 산하에 둘 계획이다.

이는 1990년 내수 패션 사업 론칭 때부터 유지해 오던 영업 중심 사업부 체제를 완전히 바꾸는 것으로 개별 부서의 전문성은 강화하고 각각의 책임과 권한을 명확하게 하는 체제로 브랜드 이름만 빼고 모든 조직을 개편하는 패션 부문의 큰 변화와 혁신이다.

본부 체제로 바꾸면서 기존 인력을 재배치하는 물론, 남성복 전문가로 김용찬 상무를 남성복 총괄 본부장으로 영입할 예정이다.

김용찬 상무는 1994년 LG패션에 입사해 '마에스트로', '헤지스', '닥스'를 거쳐 코오롱 인더스트리 FnC부문의 '헨리코튼', '시리즈', '존바바토스' 3개 브랜드 사업부장을 역임했고 우성 I&C에서 남성복 '본'과 '본 g-플로어' 본부장을 역임했다. 중국 지역 1선 백화점, 가두점, 쇼핑몰 등 1000여 개 유통망을 가지고 있는 '테데론(TEDELON) 복식 유한공사'에서 6년간 브랜드 R&D 센터장으로 근무하며 남성복을 총괄한 중국 현지 경험으로 신원의 내수 패션 부문의 변화와 중국 브랜드 사업 강화에 가장 적합한 인물로 보고 있다.

남성복 본부 내 영업부서는 1사업부, 2사업부, 3사업부로 나뉘고 ‘지이크’, ‘지이크 파렌하이트’, ‘반하트’, ‘맨큐(MENQ)’의 기존 유통망을 계승하게 된다.

1사업부는 남성복 전 브랜드의 백화점 유통을 담당하고, 2사업부는 가두점 유통, 3사업부는 해외 유통을 맡는다. 신원은 브랜드 별 영업이 아닌 유통망을 기준으로 사업부를 구분하면서 기존 브랜드를 전개할 계획이다.

이와 함께 신원은 수익 극대화와 중장기 사업 역량 확장을 위한 ‘6대 핵심 사업 강화’ 비전을 발표했다.

◇ 남성복 1위 브랜드 고수 위한 ‘지이크’, ‘지이크 파렌하이트’ 신 전략 수립
‘지이크’는 남성복의 새로운 방향을 제시하며 백화점 1위 브랜드에 걸맞은 다양한 경험 채널을 제공할 예정이다. 전용 원단을 활용한 익스클루시브 상품을 개발해 새로움과 프리미엄 감성을 강화하고, 다양한 분야의 아티스트 컬래버레이션으로 독자와의 접점을 확대해 신선함을 주는 한편 작년 성공적으로 진행된 디자인 공모전 같은 고객 참여형 마케팅을 추가로 진행해 신규 고객을 창출할 예정이다.

신원몰 전용 제품 생산으로 온라인 매출 증대도 계획하고 있다. 지이크는 22년간의 브랜드 운영 노하우를 바탕으로 2020년에는 전체 매장 중 20억원대 매출 매장 10개, 10억원대 매출 매장 30개를 운영하는 남성복 베스트 브랜드로의 입지를 확고히 할 계획이다.

‘지이크 파렌하이트’는 가성비와 감성비를 겸비한 상품기획을 강화하며 브랜드 볼륨화 전략을 펼칠 계획이다. 특히 2018년은 ‘지이크 파렌하이트’ 론칭 10주년으로 신규 모델을 활용한 스타 마케팅과 다양한 온라인 채널을 활용한 공격적인 마케팅으로 남성복 시장을 선도하는 메가 볼륨 브랜드로 발돋움 할 계획이다.

◇ 첫 한중 합작 신규 남성복 브랜드 MARK M(마크엠) 집중 육성

중국 진잉그룹과 합작해 작년 론칭한 남성 캐주얼 마크엠은 중국 난징 신가구백화점을 시작으로 상하이, 난징, 항주 등 6개 도시 주요 백화점에 8개점을 운영 중이다.

마크엠은 중국시장에서 철수하거나 점차 축소하고 있는 진출 브랜드들과 달리 월 20% 이상 매출이 신장하고 있다. 기존 브랜드들이 고수해온 유통망 확장 우선 전략 대신 주요 상권부터 중국 현지에 특화된 브랜딩을 진행해 체계적으로 매장을 열면서 입소문을 통해 안정적으로 유통망을 확장하는 전략을 펼치고 있다.

마크엠은 2018년 말까지 중국 주요 상권에 40개 유통망 운영을 준비하고 있다. 신원과 진잉그룹은 마크엠을 시작으로 합작법인을 홍콩 증권거래소에 상장하는 계획도 추진 중이다.

◇ 전면 리론칭 브랜드 ‘비키’ 백화점 유통 강화
최근 컨템포러리 감성으로 리론칭하고 있는 여성복 브랜드 비키는 올 봄가을 시즌 개편에 롯데 잠실점, 신세계 센텀점, 갤러리아 타임월드점, AK 분당점, 현대 백화점 등을 포함한 13개점 입점을 확정했고 가을겨을 시즌에는 10개점 이상 추가 입점할 계획이다.

비키는 리론칭을 통하여 기존 영캐주얼에서 ‘영캐릭터 캐주얼’ 조닝으로 탈바꿈한다. 동종업계에서 입지를 다진 톰보이, 보브 등 영캐릭터 강자 브랜드들과 경쟁할 기반을 마련하기 위해 영캐릭터 감성과 품질을 유지하며 브랜드의 밸류를 높이는 데 집중할 계획이다.

◇ 헤리티지 브랜드 ‘베스띠벨리’ 대리점 사업에 전력 투구
론칭 28년차를 맞은 여성복 브랜드 ‘베스띠벨리’는 대리점 유통 강화에 핵심역량을 집중한다. 이를 위해 상품력 강화와 유통 확장이라는 투 트랙 전략을 추진한다. 기존 대리점 중심 브랜드가 전개하지 못한 고급 상품을 제안함으로써 브랜드 아이덴티티를 재구축할 예정이다.

또한 영업 역량을 대리점에 집중함으로써 볼륨 브랜드로 한층 업그레이드할 예정이다. 현재 전체 매출의 50%를 차지하는 대리점 매출을 70%까지 늘리고 중장기적으로 브랜드 매출을 700억원대 규모로 확대한다는 계획이다. 대리점 브랜드이면서도 패션 트렌드를 선도 할 수 있는 볼륨과 고급 이미지를 함께 구축함으로써 과거 대한민국 대표 여성복 브랜드 지위를 회복할 것이라고 밝혔다.

◇ 유통망의 새로운 강자, ‘온라인 사업’ 강화
신원 온라인 쇼핑몰인 ‘신원몰’은 가격 메리트는 물론 다양한 콘텐츠를 제공하는 개성있는 플랫폼을 구축해 오프라인보다 규모가 커지고 있는 온라인 사업에 집중할 계획이다.

온라인 쌍방향 소통을 통한 고객관리 강화에 주력하고, 진정한 옴니채널을 구현하기 위해 O2O 서비스를 넘어 O4O 서비스로 도약할 예정이다. 또한 온라인 사업의 외형 확대를 위해 온라인 전문 인력을 강화해 신원몰만의 콘텐츠를 제작하고 신원몰 자체 상품은 물론 제휴사와 컬래버레이션을 통한 다양한 볼거리 제공, 신규 고객 창출과 매출 활성화에 주력할 전망이다.

◇ 수출 부문 니트 사업 집중 육성
수출 부문에서 꾸준한 성장세를 이어나가는 니트 사업은 매년 10% 이상 매출이 증가하고 있다. 신원은 니트 사업을 계속 발전시키기 위해 R&D팀 규모를 대폭 확장 중이며 전문 디자이너를 영입해 제품 디자인 역량을 극대화할 예정이다.

이와 함께 신규 바이어 창출과 ODM(제조업자 개발 생산) 확대를 통해 니트 부문 매출을 늘려나갈 계획이다. 또한 원부자재 해외 소싱력 강화, 통합 구매를 통한 원가 절감으로 내실을 다지고 해외법인에 자동화 기계 등을 지속적으로 보급하여 지속적으로 생산성과 품질을 향상할 수 있게 하며 주문과 수주,제품 출고까지 IT화해 시너지 효과를 기대할 것으로 전망하고 있다.


임소현 기자 ssosso6675@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