귀성길 차량점검…타이어·배터리·오일 확인 必

기사입력 : 2018-02-14 14:02

  • 인쇄
  • 폰트 크기 작게
  • 폰트 크기 크게
공유 0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구글플러스 공유하기




center
장거리 운행 전 자동차 점검은 필수사항으로 꼽힌다.
민족 최대 명절 설을 앞두고 장거리 귀성길과 귀경길에 신경써야하는 자동차 관리법에 대해 알아본다.

◇타이어 공기압 및 마모 확인 기본 중 기본

장거리 운행에 앞서 차량 타이어 점검은 가장 필수 요소로 꼽는다. 우선 타이어의마모 상태와 공기압 확인이 중요하다.

타이어 마모에 따라 제동거리가 길어지며 사고의 위험이 증가할 수 있다. 타이어 마모는 이순신 장군이 새겨진 100원까지 동전을 트레드 홈에 넣어 사모가 보이지 않으면 ‘안전’ 사모가 보이면 타이어 수명이 다한 것으로 봐도 무방하다.

또한 타이어 공기압이 낮은 상태도 고속도로를 장시간 달릴 경우 타이어 파손으로 사고가 발생할 수 있다. 고속도로 주행 전 타이어 공기압을 평소보다 10% 높여주는 편이 안전하다. 특히 고속도로 휴게소에 비치된 타이어 공기압 주입기는 무료로 사용할 수 있다.

◇브레이크 페달이 밀린다면 바로 교체

명절 때 차량은 평소와 달리 승차인원과 짐으로 무게가 늘어난다. 이 때문에 차량 제동장치가 평소와 달리 작동할 수 있다.

가장 먼저 차량 계기판 브레이크 경고들을 살펴본다. 브레이크 오일 또는 브레이크 시스템에 문제가 있으므로 즉시 정비소를 방문해야 한다.

주행 중 브레이크 페달을 밟은 뒤에 페달이 힘없이 밀리거나 원위치로 돌아오지 않는다면 정비소를 찾아야 한다. 또한 제동 시 스티어링 휠이 흔들린다면 정비가 필요하다. 브레이크 패드는 3만~5만 km마다 교환해야 한다.

◇한파로 배터리 방전 가능성

배터리의 교환주기는 2년에 한 번씩 교체해주는 것이 일반적이다. 배터리 교환 주기를 지났다면 배터리 재충전 및 시동이 걸리지 않게 된다.

이번 설 한파는 예고되지 않지만 장거리 운행 전 배터리 체크도 필수 사항 중 하나다. 배터리 잔량 체크는 배터리 위에 있는 상태 표시로 가능하며 초록색이면 정상, 검정색이면 충전 필요, 흰색이면 교환을 해야 한다.

손해보험협회에 따르면 올해 1월 한파로 인해 차 고장 긴급출동 건수는 지난해에 비해 3개 가까이 증가했다. 이중 배터리 방전이 긴급출동 서비스 70%를 차지했다고 밝혔다.

◇엔진오일 게이지 확인

엔진오일은 엔진 마모를 방지해 주행을 원활하게 돕는다. 엔진오일은 주기적으로 점검해야 하며 점검 게이지의 F와 L선 사이에 위치한 오일을 확인하면 된다. 만약 오일색이 까맣게 변색됐다면 교체가 필요하다.

한편 국내 자동차 업계는 설 연휴를 맞이해 서비스 센터와 주요 고속도로 휴게소에서 차량 무상점검 서비스를 제공한다.

현대·기아차는 14일까지 전국 서비스거점에서 ‘설 특별 무상 점검서비스’를 실시하고 한국지엠과 쌍용차, 르노삼성도 전국 고속도로 총 9개소 18개 코너에서 무상점검을 실시한다.


방기열 기자 redpatrick@g-enews.com

방기열 기자 redpatrick@g-enews.com

오늘의 핫 뉴스

실시간 속보

금융 최신기사

산업 많이 본 기사

가장 많이 공유 된 기사

생활경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