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개 숙인 박삼구 회장 “여승무원 신체접촉 내 불찰, 진심으로 사과”

기사입력 : 2018-02-12 23:45

  • 인쇄
  • 폰트 크기 작게
  • 폰트 크기 크게
공유 0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구글플러스 공유하기








center
박삼구 금호아시아나그룹 회장이 최근 불거진 아시아나항공 여승무원과의 부적절한 신체 접촉에 대해 사과했다. 사진=금호아시아나그룹

[글로벌이코노믹 길소연 기자]
박삼구 금호아시아나그룹 회장이 최근 불거진 아시아나항공 여승무원과의 부적절한 신체 접촉에 대해 사과했다.

박삼구 회장은 지난 12일 아시아나항공 인트라넷을 통해 “(내가 아시아나)타운을 방문해 비행 준비와 마음의 불편함을 입은 직원들이 있었다는 것은 전적으로 나의 불찰이고 책임”이라며 "이 자릴 빌려 불편함을 겪은 직원들에게 진심으로 사과 드리고, 다시는 그런 일이 발생하지 않도록 세심한 주의를 기울이겠다"고 말했다.

박 회장은 "2002년 그룹 회장이 된 후 아시아나타운(본사)을 떠난 후, 매월 첫째 주 목요일 타운을 방문해 새벽에 출근하는 승무원들과 타운에서 근무하는 직원들, 교육훈련생 등을 만났다"며 격려행사에 대한 취지를 설명했다.

이어 그는 "일정한 사무실과 근무장소가 없이 스케줄에 따라 출퇴근하는 운항·캐빈 승무원은 비행 전 브리핑 룸 외에는 만날 수 없기 때문에 가장 많은 직원을 만날 수 있는 오전 6시 40분경을 방문 시간으로 정해 매월 한번 타운을 방문했다"고 덧붙였다.

그러면서 “(나의) 타운 방문으로 비행 준비에 불편함과 마음의 불편함을 입은 직원들이 있었다는 것은 전적으로 나의 불찰이고 책임"이라고 사과했다.

재발방지 약속도 이어졌다. 박 회장은 "이 자리를 빌려 불편함을 겪은 직원들에게 진심으로 사과를 드린다“며 ”다시는 그런 일이 발생하지 않도록 세심한 주의를 기울이도록 하겠다"고 강조했다.

박 회장은 또 이번 일로 인해 직원 간의 갈등이 우려될까 걱정하기도 했다. 그는 “이번 사태를 보면서 직원들 간에 갈등과 반목이 생기지 않을까 걱정된다"며 "모든 책임은 내게 있으니 아시아나 가족 모두 서로 이해하는 아름다운 사람들이 될 수 있길 기원한다"고 말했다.

마지막으로 박 회장은 "앞으로도 직원 모두 힘을 합쳐 새로운 30년을 준비하자"고 격려하면서 "이번 일을 계기로 회장으로서 더욱더 무거운 책임감을 가지고 노력하겠다"고 강조했다.


길소연 기자 ksy@g-enews.com 길소연 기자가 쓴 기사 바로가기 →

오늘의 핫 뉴스

실시간 속보

금융 최신기사

산업 많이 본 기사

가장 많이 공유 된 기사

생활경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