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重, 드릴십 1척 계약 취소…"선수금 몰취, 재무부담 없다"

기사입력 : 2018-02-12 17:08

  • 인쇄
  • 폰트 크기 작게
  • 폰트 크기 크게
공유 0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구글플러스 공유하기








center
삼성중공업 드릴십. 사진=삼성중공업

[글로벌이코노믹 길소연 기자]
삼성중공업이 지난 2014년 수주한 드릴십 1척의 계약이 취소됐다고 12일 밝혔다.

해당 드릴십은 2014년 4월 오션리그로부터 수주한 2척 중 1척으로, 오션리그 측의 작업재개에 대한 통지(notice)가 접수되지 않음에 따라 건조계약이 취소됐다고 회사 측은 설명했다.

삼성중공업 관계자는 "해당 드릴십은 인도일정이 연기되면서 아직 생산공정이 착수되지 않은 상태이며, 선주 측의 귀책에 따라 선수금(약7660만달러) 전액을 몰취하게 돼 재무적인 부담은 없다"고 밝혔다.

이어 "건조 일정이 불확실한 드릴십 수주잔고를 가져갈 필요가 없어 불확실성이 제거됐다"고 덧붙였다.


길소연 기자 ksy@g-enews.com 길소연 기자가 쓴 기사 바로가기 →

오늘의 핫 뉴스

실시간 속보

금융 최신기사

산업 많이 본 기사

가장 많이 공유 된 기사

생활경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