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반려동물 건강' 모바일로도 파악한다...핏펫, '질병 감지 알고리즘' 개발

덕성여대-반려동물 헬스케어 스타트업 핏펫, 산학협력 MOU 체결

기사입력 : 2018-01-30 05:30

  • 인쇄
  • 폰트 크기 작게
  • 폰트 크기 크게
공유 0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구글플러스 공유하기




center
덕성여대-(주)핏펫 산학협력 체결
한 민간 스타트업 기업이 반려동물의 질병 감지 알고리즘을 개발해 화제다. 집에서도 손쉽게 반려동물의 건강 초기 이상징후를 파악할 수 있어 사전에 질병을 예방할 수 있을 전망이다.

(주)핏펫은 "덕성여대바이오공학과 주황수 교수 연구팀과 1월 29일 덕성여자대학교에서스마트폰을 이용한 질병 감지 알고리즘 공동연구 개발 및 특허 출원 산학협력(MOU)을 체결했다"고 30일 밝혔다.

핏펫에 따르면 자사가 개발한 주력 상품 소변검사키트 'Ahead(이하 어헤드)'는 반려 동물의 소변을 반응시킨 후 스마트폰 촬영 한 번이면 글루코스, 빌리루빈, 단백질 등 10가지 항목을 확인해 신장 질환, 요로결석 등 9가지 질병을 실시간 감지한다.

반려동물은 말을 못 하고, 주인은 24시간 관찰할 수가 없으며 무엇보다도 반려동물의 건강을집에서 확인할 수 있는 수단이라는 점에서 관심을 끈다.

주황수 덕성여대 교수는 "핏펫의 질병 감지 알고리즘은 더욱 객관적이고 신뢰할 수 있는 검사 결과를 나타낼 수 있을것으로 예상한다"고 말했다.

고정욱 핏펫 대표는 "어헤드를 통해 반려동물 질병의 초기 이상 징후를 빠르게 파악해 더 신속하게 동물병원에 방문함으로써 사전에 질병을예방하는 것이 목표"라며 "이번 공동연구로집에서도 더 정확하게 사랑하는 반려동물들의 건강을 확인할 수 있게 될 것으로 기대된다"고 말했다.

한편, 핏펫은 설립 6개월 만에 기업부설 연구소 설립, 벤처기업 인증, 단말기를 이용한 소변검사 시스템 특허 출원뿐만 아니라 약 1억여원의 정부지원금을 획득하는 등 펫테크 기업으로 빠르게 성장하고 있다.

핏펫 어헤드는 다음 달 와디즈를 통해 처음 선보일 예정이다.


라영철 기자 lycla@g-enews.com 라영철 기자가 쓴 기사 바로가기 →

오늘의 핫 뉴스

실시간 속보

금융 최신기사

IT 많이 본 기사

가장 많이 공유 된 기사

생활경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