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단독] 미국 재무부, 가상화폐 집중조사 착수, 한국 가상화폐거래소도 자금세탁 추적 중

빗썸 업비트 코인원 코빗 등도 조사 대상

기사입력 : 2018-01-19 08:06

  • 인쇄
  • 폰트 크기 작게
  • 폰트 크기 크게
공유 35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구글플러스 공유하기




[글로벌이코노믹 김대호 기자] 미국이 한국 일본 홍콩 등 전 세계의 가상화폐거래소를 대상으로 광범위한 자금세탁 조사를 벌이고 있는 것으로 확인됐다.
center
미국 재무부가 빗썸 코인원 업비트 등 전세계의 가상화폐거래소를 대상으로 공격적인 자금세탁조사를 벌이고 있다고 확인했다. 사진은 로이터가 보도한 빗썸거래소 모습. 자금세탁조사 기사를 보도하면서 한국의 빗썸거래소를 사진으로 올렸다.

미국 재부부의 시걸 맨털커(Sigal Mandelker) 차관은 19일 미국 상원의 금융위원회에 출석해 가상화폐거래소의 자금세탁대책을 묻는 의원들의 질의에 "정부는 오래 전부터 전 세계의 가상화폐거래소를 상대로 매우 공격적으로 적극적으로 자금세탁 거래실태를 조사하고 있다"고 밝혔다. 시걸 맨털커 미국 재무차관의 이날 의회 증언의 영어원문은 "Financial crime fighters at the U.S. Treasury are “aggressively” pursuing virtual currency platforms that lack strong internal safeguards against money laundering"로 되어있다. 그중에서도 특히 공격적이라는 뜻의 "aggressively"라는 표현이 특히 주목된다.

미국 정부 관리가 미국 가상화폐거래소는 물론 미국 이외 다른 나라의 가상화폐거래소의 자금운영실태를 조사하고 있다고 밝힌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시걸 맨털커 차관은 트럼프 대통령이 취임 직후 직접 발탁 임명한 미국 재무부 차관으로 변호사 출신이다. 뉴욕 주에서 검사로 활약하기도 했다. 범죄수사와 사건추적에 일가견을 갖고 있다는 평을 듣고 있다.
시걸 맨털커 차관은 이날 의회 증언에서 미국에서 영업 중인 100여개의 가상화폐거래소는 자금세탁법에 따라 △거액거래 △반복거레 △신원미상거래 등 의심거래에 대해 모두 재무부에 보고토록 되어있다면서 그 보고서를 토대로 정밀조사를 벌이고 있다고 밝혔다. 보고에 빠져있는 거래 중 의심이 가는 대목에 대해서는 재무부가 가상화폐거래소를 대상으로 추가 조사를 벌이고 있다는 것이다.
center
비트코인
시걸 맨털커 차관은 "미국의 가상화폐거래소는 자금세탁법의 적용을 받는 만큼 스스로 자율 정화노력이 이어지고 있고 정부의 관리도 비교적 용이한 편"이라면서 "자금세탁과 관련하여 가장 문제가 심각한 곳은 미국 바깥의 한국 홍콩 일본 등 다른 나라 가상화폐거래소 들"이라고 지적했다. 미국을 제외한 다른 나라 가상화폐거래소에서는 자금세탁법에 따른 자율규제가 거의 없어 불법거래가 만연하고 있다는 것이다.

시걸 맨털커 차관은 이 같은 해외 가상화폐거래소의 불법 자금세탁을 차단하기 위해 미국 가상화폐거래소의 해외 거래 계좌를 면밀히 분석하고 있다고 밝혔다. 미국 재무부가 해외 가상화폐거래소를 직접 압수 수색할 수는 없으나 미국 가상화폐거래소와 해외 가상화폐거래소와의 거래를 예의 주시하면서 의심거래에 대해서는 집중 조사하고 있다는 것이다.

시걸 맨털커 차관은 특히 가상화폐가 마약거래와 무기거래 그리고 인신매매, 테러대행 등에 악용될 소지가 매우 크다면서 미국은 물론 전 세계 가상화폐 거래에 대한 조사를 더욱 강화해 나가겠다고 밝혔다. 시걸 맨델커 차관은 미국 재무부에서 테러·금융 범죄를 책임지고 있다.

시걸 맨털커 차관은 이날 의회 청문회에서 특히 가상화폐를 ‘진화하는 위협’이라고 정의했다. 미국 정부고위관리가 가장화폐에 대해 작심한 듯 비판하는 것도 매우 이례적이다. 그는 가상화폐의 이러한 위협에 효과적으로 대처하기 위해 다른 나라들에 더 엄격한 가상화폐 규제를 도입하도록 촉구하겠다고 다짐했다.

center
빗썸 코인원 업비트 등 한국 일본 홍콩을 위시한 전세계 가상화폐거래소의 자금세탁을 자세히 들여다 보고 있다고 밝힌 미국 시거 맨델커 재무부 차관.



김대호 기자 yoonsk828@g-enews.com

김대호 소장 tiger8280@g-enews.com

오늘의 핫 뉴스

실시간 속보

금융 최신기사

미국 많이 본 기사

가장 많이 공유 된 기사

생활경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