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윤식당2' 촬영지 화산섬 가라치코는 유럽의 하와이…해안가 천연 수영장 '엘 칼레톤' 유명

기사입력 : 2018-01-14 07:50

  • 인쇄
  • 폰트 크기 작게
  • 폰트 크기 크게
공유 13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구글플러스 공유하기
















center
'윤식당2'의 촬영지 스페인 가라치코는 화산섬으로 유럽의 하와이로 불린다. 국내에서는 스페인 마드리드 또는 바르셀로나를 경유해 가야 한다. 사진=tvN

[글로벌이코노믹 노정용 기자]
tvN '윤식당2'는 윤여정, 이서진, 정유미가 스페인 테네리페 섬 작은 마을 가라치코에 소박한 한식당을 열었다. 발리에서 시작한 시즌1이 전 세계 관광객들을 상대로 한 영업이었다면 시즌2는 순전히 동네 주민들을 대상으로 한 영업이다.

'윤식당2'가 문을 연 가라치코는 스페인 테네리페 섬에 있는 작은 화산섬이다. 위치적으로는 스페인 본토보다 북아프리카 모로코와 훨씬 가깝다. 한겨울에도 영상의 기온이어서 '유럽의 하와이'로 불린다.

테네리페 가라치코에 가려면 국내에서는 마드리드나 바르셀로나를 경유해 가야 한다. 스페인 마드리드에서 테네리페 섬까지는 비행기로 2시간 50분 정도 걸리며 테네리페 공항에서 가라치코까지는 약 50㎞ 떨어져 있어 차로 45분 정도 걸린다.

특히 화산의 파괴적인 분화로 인해 생긴 해안가의 천연 수영장 '엘 칼레톤'은 숨을 멎게 한다. 곳곳에 자리 잡은 천연 화산암 웅덩이, 해안가 거친 바위, 아기자기한 식민지풍 건축물들은 그림 속 한 장면을 연상시킨다.

테네리페 섬은 한겨울에도 기온이 섭씨 영상 17도로 추위와는 거리가 멀다. 유럽인들은 겨울철 수영을 즐기기도 한다.

화산암 수영장 바로 옆에는 카스티요 산 미구엘이 자리 잡고 있다. 모진 화산 폭발을 견디고 살아남은 몇 안 되는 건축물 중 하나인 이곳은 16세기, 해적으로부터 도시를 보호하기 위해 지어진 요새다.

이와 함께 가라치코에서 가장 오래된 건물인 옛 프란체스코회 수도원을 만날 수 있다. 1524년에 지어졌다. 수도원 내부에는 작은 자연박물관과 문화의 집이 있어 이 지역의 자연과 문화에 대해 알려준다.


노정용 기자 noja@g-enews.com 노정용 기자가 쓴 기사 바로가기 →

오늘의 핫 뉴스

실시간 속보

금융 최신기사

가장 많이 공유 된 기사

생활경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