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버, CES2018서 하늘 나는 택시 '우버에어' 실물 모형 공개

벨 헬리콥터와 공동 설계…가상 체험으로 최상의 홍보 효과

기사입력 : 2018-01-12 11:54

  • 인쇄
  • 폰트 크기 작게
  • 폰트 크기 크게
공유 1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구글플러스 공유하기




center
우버(Uber)와 벨 헬리콥터 (Bell Helicopter)가 공동 개발하는 '우버에어'가 CES 2018에서 최초로 공개됐다. 자료=벨 헬리콥터
[글로벌이코노믹 김길수 기자]
가까운 장래에 실현될지도 모를 하늘을 나는 택시가 '국제전자제품박람회(CES) 2018'에 등장했다. 배차 서비스 업체인 우버(Uber)와 헬리콥터 대기업 벨 헬리콥터(Bell Helicopter)가 공동으로 개발하고 있는 '우버에어(Uber Air)'다.

전시된 우버에어는 엔진과 프로펠러가 장착되지 않은 기체의 실물 모형이다. CES 박람회장에 헬리콥터와 관련된 제품이 공개된 것은 우버에어가 처음으로, 방문자들의 큰 기대를 모았다.

특히 각 좌석에는 VR 헤드셋 'HTC Vive'를 마련해 방문자가 실제로 좌석에 앉아 하늘을 나는 택시를 운항하는 유사 체험을 할 수 있게 했다. 비록 가상 체험이기는 하지만 현 단계에서 최상의 홍보 효과를 거둔 것으로 보인다.

center
각 시트는 VR 헤드셋 'HTC Vive'를 마련해 가상 체험을 제공했다. 자료=벨 헬리콥터

당초 우버는 우버에어를 소개하면서 2020년 LA를 무대로 시범 실시할 예정이라고 밝힌 바 있다. 우버 관계자는 "LA는 교통체증이 심하고 대중교통 시스템도 충분하지 않기 때문에 하늘을 나는 택시 서비스를 시험할 수 있는 최적의 도시"라며 "특히 2028년LA 올림픽을 겨냥해 이용객이 크게 늘어날 것으로 기대한다"고 강조했다.


김길수 기자 gskim@g-enews.com

김길수 기자 gskim@g-enews.com

오늘의 핫 뉴스

실시간 속보

금융 최신기사

미국 많이 본 기사

가장 많이 공유 된 기사

생활경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