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 대통령 ˝북핵문제 등 해결 위해서라면 정상회담도 가능˝

기사입력 : 2018-01-10 11:31

  • 인쇄
  • 폰트 크기 작게
  • 폰트 크기 크게
공유 0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구글플러스 공유하기




center
문 대통령이 대북관계 개선 및 북핵문제 해결에 대해 언급했다. 사진=YTN 캡처
[글로벌이코노믹 주현웅 수습기자]


문재인 대통령이 10일 오전 10시 청와대 영빈관에서 가진 내외신 신년기자회견에서 대북관계에 대해 언급했다. 문 대통령은 대북제재는 북한을 대화로 이끌기 위한 것이며, 남북관계 개선과 북핵문제 해결을 위해서라면 정상회담을 비롯해 어떤 식의 만남 가능성도 열어두고 있다고 밝혔다.

문 대통령은 이날 "대북관계와 관련해 '유약하게 대화만 추구하지 않겠다'는 최근 발언의 의미"를 묻는 질문에 "오로지 대화만이 해법이라고 말할 수 없다"며 이 같이 말했다.

문 대통령은 "남북관계개선과 북핵문제해결은 따로 갈 수 없는 문제"라며 "대북제재와 압박의 목표는 북한을 대화로 이끌어내는 것"이라고 답했다. 이어 "북한에 성의를 다해 대화해서 남북관계 개선 및 북핵 문제 해결을 위해 노력하겠지만, 만약 북한이 다시 도발하거나 성의를 보이지 않으면 국제사회는 강도 높은 제재와 압박을 하게 될 것"이라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우리 정부도 두 가지 모두를 구사하지 않을 수 없다"고 밝혔다.

문 대통령은 그러면서 대북관계 관련 각종 문제 해결을 위해서라면 정상회담 등의 만남 가능성도 열어두고 있다고 설명했다.

다만 문 대통령은 "정상회담을 하려면 여건이 조성돼야 하고 어느 정도의 성과가 담보돼야 할 것으로 생각한다"며 전제를 달았다.

문 대통령은 이 같은 여건이 갖춰지고 전망이 선다면 언제든 정상회담에 응할 생각이 있다고 전했다.


주현웅 수습기자 chesco12@g-enews.com 주현웅 기자가 쓴 기사 바로가기 →

오늘의 핫 뉴스

실시간 속보

금융 최신기사

종합 많이 본 기사

가장 많이 공유 된 기사

생활경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