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T스카이라이프, '작은 기부' 릴레이…중증장애인 시설에 기증

기사입력 : 2018-01-08 14:05 (최종수정 2018-01-08 15:36)

  • 인쇄
  • 폰트 크기 작게
  • 폰트 크기 크게
공유 0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구글플러스 공유하기




center
KT스카이라이프가 임직원 릴레이 기부 캠페인을 추진해 모은 돈을 중증장애인 시설에 기증한다. 사진은 '사랑의 책 모으기' 장서 기증 할동에 참여한 KT임직원들.
[글로벌이코노믹 신진섭 기자]
KT스카이라이프가 임직원 릴레이 기부 캠페인을 추진해 모은 돈을 중증장애인 시설에 기증한다.

KT스카이라이프 임직원들은 지난 2017년부터 어려운 이웃들을 위해 ‘사랑의 1004’ 모금 캠페인, ‘사랑의 책 모으기’ 운동, 헌혈, 방한복 기부 등 기부 캠페인을 시행해왔다.

사랑의 1004(천사) 캠페인은 ‘한 달에 한 번 천사가 되는 날’을 슬로건으로, 연초 임직원들에게 저금통을 나눠주고 매달 14일에 1400원을 자유롭게 모금하도록 독려한다. 임직원들의 자발적인 기부를 통한 모금액을 중증장애인 생활시설에 전달할 예정이다.

또 ‘사랑의 책 모으기’ 운동을 진행하고 시각장애인들의 일자리 창출에 앞장서는 사회적기업 ‘카페모아’ 커피전문점에 책 300권을 기증했다다. 지역 주민들을 위한 복합문화공간이기도 한 ‘카페모아’에 KT스카이라이프는 ‘책 모으기’ 캠페인으로 필요한 도서를 꾸준히 기부할 방침이다.

혈액이 부족해 어려움을 겪는 이웃들을 위해 헌혈 캠페인을 시행하고, 쪽방촌에서 거주하는 어르신들을 위해 방한복을 기증하기도 했다. 또한 사내 꽃꽂이 동호회의 자선 바자회 수익금과 기타 동호회에서 모은 후원금을 아동 그룹홈에 전달했다.

안윤선 KT스카이라이프 사회공헌팀장은 “큰 금액이나 거창한 물품은 아니지만 임직원들이 진심을 담아 꾸준하게 기부를 해왔다”며 “새해에도 나눔과 공존의 기업 문화를 조성해 작지만 따뜻한 사랑을 전달하겠다”고 밝혔다.

이외에도 KT스카이라이프는 소외계층에 TV와 위성방송을 지원하는 ‘사랑의 안테나’, 임직원들로 구성된 ‘사랑의 봉사단’, 소외아동 미디어 체험 지원 사업인 ‘사랑의 꿈나무 투어’ 등 사회공헌 활동을 펼치고 있다.


신진섭 기자 jshin@g-enews.com 신진섭 기자가 쓴 기사 바로가기 →

오늘의 핫 뉴스

실시간 속보

금융 최신기사

IT 많이 본 기사

가장 많이 공유 된 기사

생활경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