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상] '바가지 평창 동계올림픽' 논란에 칼빼든 강원도

기사입력 : 2017-12-06 14:58

  • 인쇄
  • 폰트 크기 작게
  • 폰트 크기 크게
공유 0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구글플러스 공유하기
















[글로벌이코노믹 오재우 기자]


2018평창동계올림픽 특수를 노린 숙박업소의 과다한 숙박가격과 개별 관람객 예약거부 해결에 강원도가 칼을 빼들었다.

한탕을 노리는 숙박업주들에 누리꾼들은 ‘집에서 쉬겠다.’, ‘인근도시에서 자겠다.’, ‘평창 바가지 국가망신이다.’등의 반응을 보이면서 숙박업소는 대규모 공실 사태를 우려해야 할 처지에 놓였다.

과거 2012년 여수엑스포에서도 개최 전 1박에 30만원 하는 바가지요금에 정작 엑스포 기간에는 손님이 없던 사례가 있다.

문제의 심각성을 인지한 강원도는 숙박업소 예약전문사이트와 협력하고, 과도한 요금을 요구하는 숙박업소를 단속한다.

또한 올림픽 관람객이 합리적인 가격으로 숙박예약을 할 수 있도록 돕는 올림픽 통합안내 콜센터(국번없이 1330)를 통해 예약 가능업소를 최대한 확대할 예정이다.

숙박가격 등에 대한 민원접수나 바가지요금 신고센터도 운영한다. 신고는 콜센터(국번없이 1330) 또는 강릉(033-660-3023), 평창(033-330-2303)에 신고할 수 있다.

최문순 강원도지사는 지난 4일 기자 간담회에서 “올림픽 관람객이 강원도에서 적정한 가격으로 편한하게 머물 수 있도록 노력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center
평창 동계올림픽 입장권 / 조직위 사진 제공




오재우 기자 wodn575@naver.com 오재우 기자가 쓴 기사 바로가기 →

오늘의 핫 뉴스

실시간 속보

금융 최신기사

종합 많이 본 기사

가장 많이 공유 된 기사

생활경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