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엔 안보리 긴급회의… 美대사 “中, 대북 원유 공급 중단할 단계”

각국 유엔대사 ‘대북제재 강화’ 입장 밝혀… 중국 압박 수위도 강해질 듯

기사입력 : 2017-11-30 09:31

  • 인쇄
  • 폰트 크기 작게
  • 폰트 크기 크게
공유 0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구글플러스 공유하기




center
한미일의 요청으로 29일(현지시간) 소집된 유엔 안보리 긴급회의에서 각국 유엔대사들은 북한에 대한 추가 제재 강화에 대부분 찬성하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 사진=로이터/뉴스1
[글로벌이코노믹 이동화 기자]
북한이 미국 본토 타격이 가능한 대륙간 탄도미사일(ICBM)을 발사하면서 미사일 도발 대응책을 논의하기 위한 유엔 안전보장이사회(안보리) 긴급회의가 시작됐다.

한국시간 30일 오전 7시께 시작된 긴급회의에서 니키 헤일리 유엔 주재 미국대사는 모든 국가에 북한과의 외교·무역 관계를 끊으라고 촉구했다.

특히 시진핑(習近平) 중국 국가주석과 전화통화 한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북한에 대한 원유 공급 중단을 요구했다고 밝히며 “중국이 대북 원유 공급을 중단해야 할 단계”라고 강조했다.

헤일리 대사는 “미국은 북한과의 전쟁을 원하지 않았고 현재도 원하지 않는다”면서도 “만약 전쟁이 난다면 북한 정권은 완전히 파괴될 것”이라고 경고했다.

AFP통신과 로이터통신 등 주요 외신은 “미국이 북한의 핵·미사일 개발에 제동을 걸기 위해 중국에 대합 압박 수위를 높이고 있다”고 보도했다.

유엔 안보리는 올 8월과 9월 북한의 석탄·철·철광석 수출 등을 전면 금지하고 대북 석유제품 수출을 대폭 삭감하는 제재 결의안이 채택됐다.

이날 회의 전 프랑수아 들라트르 유엔 주재 프랑스대사도 “키워드는 2개”라며 “기존 제재 결의를 완전히 이행하는 것과 제재를 더욱 강화하는 것”이라고 입장을 밝혔다.

의장국인 이탈리아의 세바스티아노 카르디 유엔대사 역시 “새로운 미사일 발사는 북한이 국제사회의 뜻을 따르지 않겠다는 의지 표명”이라며 “이것은 분명한 도발 행위다”고 경고했다.

반면 지난 결의안에서 러시아와 함께 대북제재에 찬성표를 던진 중국은 여전히 대화를 중시하자는 신중한 입장을 보이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외신은 “북한의 핵·미사일 개발에 제동을 걸기 위해 국제사회의 결속이 중요하지만 중국이 제재 강화에 찬성할 것이라고 단언하기 어렵다”는 반응을 보였다.


이동화 기자 dhlee@g-enews.com 이동화 기자가 쓴 기사 바로가기 →

오늘의 핫 뉴스

실시간 속보

금융 최신기사

국제기구 많이 본 기사

가장 많이 공유 된 기사

생활경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