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항여진, 41번째 3.6 여진 또 발생…지진피해 눈덩이 공포 확산

기사입력 : 2017-11-16 09:56

  • 인쇄
  • 폰트 크기 작게
  • 폰트 크기 크게
공유 0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구글플러스 공유하기
















center
포항에서 발생한 규모 5.4 강진으로 인한 피해가 갈수록 커지고 있다. 사진=뉴시스

경북 포항에서 15일 역대 2위 규모인 5.4 강진이 발생한 데 이어 41회의 여진이 발생해 공포와 불안감이 지속되고 있다.

기상청은 이번 포항지진의 여진은 동일본 지진의 영향을 받은 것으로 추정되는 경주 지진과 비슷한 패턴을 보이면서 몇 달간 지속될 것으로 내다봤다.

기상청은 이날 오전 9시 2분 42초에 경북 포항시 북구 북쪽 8㎞ 지점에서 41번째인 규모 3.6의 여진이 발생했다고 밝혔다.

경북 포항지진은 규모 2.0~3.0 미만이 37회,3.0~4.0 미만 3회,4.0~5.0 미만 1회등 16일 오전 9시2분 현재 41회의 여진이 발생했다.

이번 포항 지진은 15일 오후 2시 29분 31초 포항시 북구 북쪽 9㎞ 지점서 규모 5.4 본진이 있기 전에 두 차례 전진이 발생했다.

첫 지진은 본진이 일어나기 약 7분 전인 오후 2시 22분 32초 포항시 북구 북쪽 7km 지역에서 규모 2.2로 발생했고, 12초 뒤인 2시 22분 44초 비슷한 지점에서 규모 2.6의 지진이 발생했다.

이번 포항 강진여파로 부상자가 60여명에 육박하고 이재민이 1500명을 넘어서는등 피해규모가 눈덩이처럼 불어나고 있다.

16일 치러질 예정이던 대학수학능력시험도 오는 23일로 1주일 연기되는 사상 초유의 일이 벌어졌다.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는 16일 오전 6시를 기준으로 낸 '경북 포항 지진 발생 및 대처상황 보고'를 통해 현재까지 부상자 수가 57명이라고 밝혔다.

이들 부상자 중 10명은 병원에 입원해 치료중이다.

이번 지진으로 인한 이재민은 1536명으로 이들은 포항 흥해 실내체육관 등 27개소에 대피해 있다.

민간인 시설 피해는 1197건에 달한다.

이 가운데 주택 피해는 1098건이다. 완전히 부서진 경우가 3건, 절반이 피해를 본 경우가 219건, 지붕 파손이 876건으로 파악됐다. 상가 84곳, 공장 1곳 등도 피해를 입었고 차량 38대가 파손됐다.

포항 수능시험장 14곳중 포항고 등 진앙지와 가까운 북부지역 학교를 중심으로 10곳에서 시험장이나 기타 건물 벽 등에 균열이 발생했다.


김하성 기자 sungh905@g-enews.com 김하성 기자가 쓴 기사 바로가기 →

오늘의 핫 뉴스

실시간 속보

금융 최신기사

IT 많이 본 기사

가장 많이 공유 된 기사

생활경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