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미쓰비시UFJ 등 일본 3대은행 디지털화폐 개발·…상품 결제 및 송금 '금융 서비스' 적용

공유
8

미쓰비시UFJ 등 일본 3대은행 디지털화폐 개발·…상품 결제 및 송금 '금융 서비스' 적용

미쓰비시UFJ는 'MUFG코인', 미즈호FG와 우편저축은행은 'J코인' 발행 계획

center
일본 3대 메가뱅크가 디지털화폐 발행을 준비 중인 것으로 나타났다. 미즈호FG는 우편저축은행과 연합해 'J코인'을 발행할 계획이다. 자료=글로벌이코노믹
[글로벌이코노믹 김길수 기자] 미쓰비시UFJ, 미쓰이스미토모, 미즈호 등 일본 3대 메가뱅크가 디지털화폐의 연계를 검토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비트코인 등 가상화폐의 이용이 확대되는 가운데, 일본의 엔화와 가치가 동일한 디지털화폐의 보급 확대를 위해 연내에 협의회를 시작할 계획이라고 NTT 계열의 검색 서비스인 구(Goo)가 30일(현지 시간) 전했다.

보도에 따르면, 미쓰비시UFJ가 'MUFG코인'을, 미즈호FG가 우편저축은행과 연합해 'J코인'을 발행할 계획을 세우는 등 자체 개발을 진행 중인 것으로 나타났다. 또한 협의회에서는 호환성과 통일을 위한 기술적 과제 등을 살펴보고, 상호 협조 여부에 대한 논의를 진행할 계획인 것으로 전해졌다.

이들 메가뱅크 외에도 일본 내 은행들의 합세 소식도 알려졌다. 일본 중앙은행과 금융감독청의 지원을 발판으로 은행 연합을 구성해 2020년 도쿄 올림픽까지 'J코인' 발행을 지원하고, 실제 상품 결제 및 송금 등 금융 서비스에 적용할 준비를 갖출 계획이다.

구상에 따르면, J코인은 일본 엔화와 등가교환이 가능할 뿐만 아니라 은행 계좌와 연계도 가능하며, 사용자는 모바일 앱을 통해 자신의 은행 계좌에서 돈을 인출하거나 직접 J코인으로 변환할 수도 있다.

또한 편의점이나 레스토랑에서도 결제 시 간편하게 사용할 수 있으며, 심지어 개인 간 전송에는 수수료도 들지 않는다. 업계 소식통은 이 같은 일본의 J코인 발행 결심은 "중국 알리바바가 일본 모바일 결제 시장에서 약진함에 따른 위협을 느낀 결과"라고 파악하고 있다.

한편, 디지털화폐는 인터넷 등에서 거래되는 재산적 가치를 가진 전자 데이터로 가상화폐와 전자화폐가 이에 해당한다. 현재 세계적으로 개발 경쟁이 진행되고 있으며, 진출 소식이 잇따르고 있다.

최근 중국 정부는 가상화폐 거래소를 폐쇄하는 것과는 별개로 국가 주도의 블록체인 연구를 확대 운영 중이며, 러시아 또한 오직 국가에 의해서만 발행되고 통제∙유지되는 국가 공인 가상화폐 '크립토루블(CryptoRuble)'에 대한 발행을 결심했다.


김길수 기자 gskim@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