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7 국정감사] 푸드트럭, 70% 불법 영업 중… 서울 164대 가장 많아

기사입력 : 2017-10-12 11:41

  • 인쇄
  • 폰트 크기 작게
  • 폰트 크기 크게
공유 0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구글플러스 공유하기
















center
푸드트럭으로 구조를 바꾼 차량 가운데 합법적으로 영업 중인 차량은 30% 수준인 것으로 확인됐다.

[글로벌이코노믹 천진영 기자]
푸드트럭으로 구조를 바꾼 차량 가운데 합법적으로 영업 중인 차량은 30% 수준인 것으로 확인됐다.

12일 국회 정무위원회 소속 박찬대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공개한 '푸드트럭 운영현황 자료'에 따르면 2015년부터 올해 8월까지 푸드트럭로 구조를 바꾼 차량 1739대 가운데 합법적으로 영업중인 푸드트럭은 550대다. 이는 전체 차량의 31.6% 수준이다.

불법영업 중인 것으로 추정되는 1189대의 푸드트럭 중 구조변경 이후 한 번이라도 영업신고를 했다가 취소한 차량은 621대였다. 영업신고조차 하지 않은 차량은 총 568대다.

지역별 분포로는 수도권에서 326대, 비수도권에서 224대가 운영 중이다. 수도권의 경우 서울이 164대로 가장 많았고, 비수도권에서는 경남이 66대로 가장 많은 푸드트럭을 운영하고 있다.

푸드트럭은 지난 2015년 3월 국무총리실 규제개혁위원회에서 규제개혁 사안으로 해외국가에서 영업하는 푸드트럭 방식의 국내영업 합법화 청원을 들어주면서 시작됐다. 2015년에 427대 2016년 712대 2017년 8월말 600대의 차량이 푸드트럭으로 개조되어 늘어나고 있는 것으로 확인됐다.

지방자치단체별로 푸드트럭 영업장소로 허가지정한 곳은 총 561곳이었고 공용재산지(251곳) 체육시설(82곳) 하천부지(79곳) 도시공원(65곳) 순으로 많았다.

박찬대 의원은 “방송 등의 영향으로 앞으로 더욱 많은 푸드트럭이 생기게 될 것으로 예상된다며 불법 푸드트럭의 양산을 막기 위해 창업컨설팅 지원을 늘리고 영업장소를 확대 지정하되 전통시장 상권에 미치는 영향을 면밀히 검토해 소상공인 보호에도 앞장서야 한다”고 말했다.

천진영 기자 cjy@g-enews.com 천진영 기자가 쓴 기사 바로가기 →

오늘의 핫 뉴스

주요뉴스

생활경제 많이 본 기사

가장 많이 공유 된 기사

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