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포스코, 1000억원 외주비 증액…"외주사 직원 처우개선 앞장"

공유
0


포스코, 1000억원 외주비 증액…"외주사 직원 처우개선 앞장"

외주사 직원 임금 두 자리 수 인상 기대…포스코 노사, 2017년 임금교섭 회사에 위임 결정

center
[글로벌이코노믹 길소연 기자] 포스코가 외주사 직원 처우 개선을 위해 발 벗고 나선다. 1000억원 수준의 외주비를 증액하는 등 향후 3년간 외주비를 늘려 외주사 직원의 임금 인상을 도울 방침이다.

포스코는 10일 외주사 노사 대표들로 구성된 ‘포스코 사내하청 상생협의회’로부터 정부 권장 및 사회 통념 수준의 외주사 직원 임금 수준을 위한 외주비 인상 요구를 전격 수용키로 했다고 밝혔다.

이에 따라 포스코는 올해 파격적으로 ‘두 자릿수 임금인상’을 위해 1000억원 수준의 외주비를 증액하는 등 향후 3년간 외주비를 점진적으로 늘려 외주사 직원의 임금인상에 반영될 수 있도록 할 계획이다.

포스코 관계자는 “이번 외주비 인상으로 현재 포항과 광양에서 근무하고 있는 1만5천여명의 외주작업 직원들이 혜택을 받을 것으로 예상된다”며 “이를 통해 포항, 광양 지역경제도 활성화될 것으로 기대된다”고 밝혔다.

그동안 포스코는 외주사와 계약할 때 포스코 임금 인상률보다 높은 수준의 임금 인상률로 계약에 반영해 왔다. 전체 외주사 직원을 대상으로 한꺼번에 두 자릿수 임금인상을 할 수 있도록 한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포스코는 이번 외주비 증액이 정부가 추진하는 소득주도형 경제성장과 양질의 일자리 창출에 기여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특히 이 같은 결정은 사회 양극화 해소에 대한 포스코 노사의 공감과 통 큰 양보가 있었기 때문에 가능했다고 회사 측은 설명했다.

포스코에 따르면 올 상반기 경영실적이 양호한 데다 하반기 전망도 긍정적이어서 자체 임금 인상에 대한 기대와 전망이 있었음에도, 포스코 노사는 사회적 양극화 해소에 선도적 역할을 다하기 위해 2017년 임금교섭을 회사 측에 위임하기로 합의했다.

포스코 노사는 “그동안 축적된 상호 신뢰를 바탕으로 사회 양극화 해소라는 국가적인 난제 해결에 솔선수범한다는 데 큰 자부심을 느끼고 있다”며 “앞으로도 원∙하청을 아우르는 노사화합과 상생 협력의 전형이 되기를 기대한다”고 전했다.


길소연 기자 ksy@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