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한화그룹, 복지시설 등 37곳에 태양광 발전 무상 설치

공유
0


한화그룹, 복지시설 등 37곳에 태양광 발전 무상 설치

2017 '해피선샤인 캠페인' 지원 대상 선정…복지기관, 참전유공자, 사회적기업 등 공익성 갖춘 시설 지원

center
한화그룹 직원들이 복지시설 옥상에 태양광 발전설비를 설치하고 있다. 사진=한화
[글로벌이코노믹 길소연 기자] 한화그룹이 사회복지시설 등에 무상으로 태양광 발전설비를 설치∙지원하는 ‘해피선샤인’ 캠페인 지원 대상 37곳을 선정했다고 7일 밝혔다.

앞서 한화는 한화사회봉사단 홈페이지를 통해 해피선샤인 캠페인 지원 대상을 모집했다. 서류심사와 현장실사를 거쳐 최종 선정된 곳의 총 발전용량은 252kWh로 일반 주택 80여 가구가 사용하는 전기용량에 해당한다.

한화는 해피선샤인 캠페인을 통해 2011년부터 7년간 총 217개 복지시설 등에 1,527kWh 규모의 태양광 발전설비를 지원해왔다. 이는 881톤의 CO2 배출을 감소시켜 소나무(20년산) 약 30만 그루 이상을 심는 효과와 같다.

‘해피선샤인’ 캠페인은 한화그룹의 주력사업인 태양광을 활용, 비즈니스를 사회공헌에 접목한 대표적 프로그램으로, 복지시설 등에 태양광 발전설비를 무상으로 기증하고 절감된 전기료를 다른 복지서비스에 활용할 수 있게 한다.
또한, 전 세계적으로 환경문제가 이슈가 되고 있는 상황에서 자연스럽게 신재생에너지의 중요성을 인식하게 하고 복지시설의 에너지 자립에 도움을 주고 있다. 설치된 태양광 발전설비에 대한 유지보수, 발전량 모니터링 등 철저한 사후관리로 안전사고를 미리 방지할 수 있는 프로세스도 마련했다.

지원대상은 전국의 종합복지관, 지역아동센터 등 복지기관이며, 사회적기업 등 공익성을 갖춘 개인 및 시설도 포함했다.

특히, 시설의 규모와 위치, 전기사용량을 고려해 태양광 발전설비의 필요성이 절실한 곳을 우선 선정했다. 참전유공자 주택과 군사시설 보호구역으로 많은 규제를 받는 군부대 인근 마을의 복지시설 또한 보훈 차원에서 지원 대상으로 선정됐다.

한편 한화그룹은 국내뿐만 아니라 중국 후베이성의 위양관쩐 초등학교, 칭하이성의 시에거우샹 희망학교 등 해외에서도 지붕형 태양광 발전 설비를 무상으로 설치했다.

뿐만 아니라 사막화 방지를 위한 ‘한화 태양의 숲’ 캠페인을 통해 최근 중국 닝샤자치구 내 마오쓰 사막에 5만 그루의 나무를 심어 ‘한화 태양의 숲 6호’를 조성한 바 있으며, 현재까지 여의도 공원(23만㎡)의 약 6배 규모인 133만㎡의 크기에 49만 그루의 나무를 심는 등 친환경 가치창출을 선도하고 있다.


길소연 기자 ksy@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