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G, 1300여 저신장아동에 ‘키’와 ‘꿈’ 선물하다

기사입력 : 2017-08-17 14:12

  • 인쇄
  • 폰트 크기 작게
  • 폰트 크기 크게
공유 0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구글플러스 공유하기




center
서울 여의도 LG그룹 본사.
[글로벌이코노믹 유호승 기자] LG그룹이 저신장아동에게 23년간 성장호르몬제 ‘유트로핀’을 지원해 ‘키’와 ‘꿈’을 동시에 선물하고 있다.

LG복지재단은 17일 서울 여의도 LG트윈타워에서 ‘저신장아동 성장호르몬제 기증식’을 열고 116명의 저신장아동에게 10억원 상당의 ‘유트로핀’을 지원하기로 했다. 이 중 46명은 추가 치료하면 키가 더 자랄 가능성이 높아 2년째 지원을 받게 됐다.
LG는 1995년부터 23년간 매년 대한소아내분비학회 전문의들의 추천을 받아 경제적 사정으로 치료에 어려움을 겪는 저신장아동 1334명을 지원해왔다.

유트로핀을 지원받은 아동은 연평균 8㎝, 최대 20㎝까지 성장했다. 저신장아동이 통상 1년에 4㎝ 미만으로 자라는 것과 비교하면 2배 이상 성장한 것이다.

기증식에 참석한 하현회 ㈜LG 사장은 “성장호르몬제 유트로핀 지원은 LG가 23년간 지속해온 대표적인 사회공헌활동”이라며 “LG가 드리고자 하는 것은 단순히 키가 크는데 도움을 주는 약품이 아닌 저신장아동 마음 속에 잠재된 꿈을 응원하는 것”이라고 강조했다.


유호승 기자 yhs@g-enews.com 유호승 기자가 쓴 기사 바로가기 →

오늘의 핫 뉴스

실시간 속보

금융 최신기사

산업 많이 본 기사

가장 많이 공유 된 기사

생활경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