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스코, 글로벌 사회공헌활동…태국에 '사랑의 집' 무상 기부

포스코그룹 임직원 급여 1% 기부금으로 건설

기사입력 : 2017-08-16 14:26

  • 인쇄
  • 폰트 크기 작게
  • 폰트 크기 크게
공유 0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구글플러스 공유하기




center
포스코그룹 임직원들이 8월 11일 태국 라용 쁠루억댕에서 사랑의 집 헌정식을 마치고 단체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왼쪽부터 POSCO Thainox 강태형 생산실장, POSCO-TCS 이진수 법인장, 티모시 로크 태국 해비타트 대표, 홈 파트너 아농낫·피차몬·툰, 곽정식 ER실장, 쿤 티라왓 쑷쑥 태국 라용 Province Vice Governer, POSCO-SouthAsia 김광무 법인장, 쿤 우티싹 라용주 쁠루억댕 District Chief Officer). 사진=포스코
[글로벌이코노믹 길소연 기자]
포스코가 태국 저소득 가정에 사랑의 집을 선물했다.

포스코1%나눔재단은 지난 11일 태국 라용 쁠루억댕에서 저소득 가정 세 가구에 각각 사랑의 집 한 채씩을 기증했다고 16일 밝혔다.

이 날 헌정식에는 포스코 곽정식 ER실장을 비롯해 쿤 티라왓 쑷쑥 태국 라용주 부주지사, 티모시 로크 태국 해비타트 대표, 포스코그룹 임직원 글로벌 봉사단, 마을주민 등 100여명이 참석했다.

곽정식 ER실장은 "태국 사랑의 집은 포스코그룹 임직원들이 급여 1%를 기부하고 직접 건축현장 봉사자로 참여해 더욱 의미가 있다"며 "사랑의 집이 어려운 이웃들에게 희망의 새 터전이 되기를 바란다"고 소감을 밝혔다.

이번 사랑의 집 건축은 한국에 주재하고 있는 포스코그룹 임직원 글로벌봉사단 6기 50명과 포스코타이녹스, POSCO-TCS, POSCO-TBPC에 근무하는 직원 30명의 봉사활동을 통해 완성됐다.

2015년부터 운영해 온 포스코그룹 임직원 글로벌봉사단은 매월 급여 1%를 기부하는 포스코 그룹 및 외주 파트너사 임직원들이, 해외 사회공헌 현장에 직접 참여해 봉사와 나눔 문화의 확산에 기여하는 포스코의 사회공헌 활동이다.

특히 이번 태국 집짓기 봉사활동에 참여한 포스코그룹 봉사단원은 건축봉사 외에도 반보윈(Ban Bo Win)학교를 찾아 학생들에게 투호, 제기차기, 하회탈 등 한국전통문화를 알려주는 교육봉사를 진행했다.

한편 포스코는 지난 5월 베트남에서 104세대의 집을 완공해 저소득 가정에 기부한 바 있다.


길소연 기자 ksy@g-enews.com 길소연 기자가 쓴 기사 바로가기 →

오늘의 핫 뉴스

실시간 속보

금융 최신기사

산업 많이 본 기사

가장 많이 공유 된 기사

생활경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