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정원 두산회장, 美 가스터빈업체 인수 추진…발전사업 강화

가스터빈 시장 공략..연료전지 판로 확대

기사입력 : 2017-06-29 10:31

  • 인쇄
  • 폰트 크기 작게
  • 폰트 크기 크게
공유 1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구글플러스 공유하기




center
미국 워싱턴 D.C. 파크 하얏트 호텔에서 두산중공업의 미국 가스터빈 업체 ACT 인수 양해각서 체결식을 마친 후 박정원 두산그룹 회장(좌)이 사모펀드 Platte River Equity 피터 칼라마리(Peter W. Calamari) 매니징 디렉터와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사진=두산
[글로벌이코노믹 길소연 기자]
두산이 미국 가스터빈업체 인수를 추진하는 등 글로벌 발전사업 확대에 나섰다.

29일 두산그룹에 따르면 문재인 대통령의 방미 경제인단으로 동행한 박정원 회장은 현지에서 미국 및 글로벌 발전관련 사업 확대를 위한 협약 2건을 잇달아 성사시켰다.

두산중공업은 미국법인인 DHIA가 워싱턴 D.C.에서 28일(현지시간) 미국 가스터빈 서비스 업체인 ACT Independent Turbo Services(이하 ACT)를 인수하기 위한 양해각서를 체결했다.

미국 텍사스 주 휴스톤에 본사를 둔 ACT는 세계 최고 수준의 가스터빈 서비스 기술을 보유한 회사다. 주로 연소기와 터빈, 로터 등 가스터빈 핵심 부품에 대한 정비 서비스를 제공하고 있다.

두산중공업은 이번 인수로 가스터빈 서비스에 특화된 전문 인력과 설비는 물론 수주실적과 노하우를 확보해 연간 16GW 규모의 미국 가스터빈 서비스 시장에 진입할 수 있게 된다.

또 2030년까지 약 210GW 로 예상되는 글로벌 가스터빈 서비스 시장 공략을 위한 기반을 마련했다.

두산중공업은 특히 2019년까지 국책과제로 진행하고 있는 가스터빈 개발 사업에 ACT가 축적한 다양한 가스터빈 서비스 역량과 노하우를 적용할 수 있게 돼 관련 기술 개발에 탄력을 받을 것으로 보인다.

가스터빈 인수건 외에 ㈜두산 연료전지 사업 미국법인인 두산퓨얼셀아메리카도 좋은 소식을 알렸다. 미국 '웰스 파고' 은행과 연료전지 사업 확대를 위한 전략적 제휴를 맺은 것.

이번 협약을 통해 두산이 생산하는 연료전지가 전력 수요자에게 전기를 판매하는 PPA(전력판매계약) 사업자에게 공급된다. 이 과정에서 웰스파고는 ㈜두산으로부터 연료전지를 구입해 PPA사업자에게 임대해주는 방식으로 참여하게 된다.

두산 관계자는 "이번 제휴로 연료전지를 활용한 PPA 사업자에게 초기 투자 없이 전기를 공급할 수 있는 솔루션을 제공할 수 있게 되었다"며 "앞으로 미국 내 연료전지 판로가 확대될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길소연 기자 ksy@g-enews.com 길소연 기자가 쓴 기사 바로가기 →

오늘의 핫 뉴스

실시간 속보

금융 최신기사

산업 많이 본 기사

가장 많이 공유 된 기사

생활경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