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현정은 회장 외아들도 현대그룹 입사…2세 모두 '경영수업'

공유
0


현정은 회장 외아들도 현대그룹 입사…2세 모두 '경영수업'

정영선 씨, 그룹 계열사인 현대투자파트너스 근무

left
[글로벌이코노믹 길소연 기자] 고(故) 정몽헌 전 현대그룹 회장과 현정은 회장의 2세들이 모두 그룹 계열사에서 일하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28일 재계에 따르면 현 회장의 막내이자 외아들인 영선 씨(32)는 지난달부터 현대그룹 본사로 출근하며 경영수업을 받고 있다. 정씨는 그룹 계열사인 현대투자파트너스 이사로 근무하고 있다.

현대투자파트너스는 중소·벤처기업을 상대로 컨설팅과 투자자문, 자금을 지원하는 회사다. 국내외 자원개발 펀드 투자와 기업 인수합병 관련 투자자문 등을 하는 계열사 현대투자네트워크가 최근 사명과 업종을 바꿔 출범한 것이다.
장녀 지이 씨(40)는 지난 2004년 1월 현대상선 평사원으로 입사한 뒤 승진해 현재 시스템통합(SI) 계열사인 현대유엔아이 전무로 근무 중이다.

차녀 영이 씨(33)도 2012년 6월 현대유엔아이에 입사한 후 2013년 현대상선에서 근무했다가 현대상선이 채권단에 넘어가면서 다시 현대유엔아이로 소속을 옮겼다. 영이씨는 지난 24일 일반인과 비공개로 결혼식을 올렸다.

재계에서는 현대그룹 2세 모두 그룹 계열사에서 근무하는 것을 두고 현 회장이 '경영수업 경쟁'을 시킨 게 아니냐는 해석을 내놓았다.

이에 대해 그룹 관계자는 "경영수업을 하는 것은 맞지만 경영승계를 말하는 것은 무리"라고 부인했다.


길소연 기자 ksy@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