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직장인 90% '건물주' 꿈꾼다

공유
0

직장인 90% '건물주' 꿈꾼다

center
[글로벌이코노믹 편도욱 기자] 일반 직장인을 대상으로 설문을 실시한 결과 빌딩 주인을 꿈꿔 봤다는 답변이 90% 이상 나왔다.

사무실 전문 부동산 O2O 서비스 오피스픽을 운영하는 리앤정파트너스는 지난 2월 20일부터 27일까지 총 345명을 대상으로 설문조사를 실시한 결과 ‘나는 빌딩주인을 꿈꿔봤다’ 질문에 90.4%가 ‘그렇다‘고 답했다고 28일 밝혔다.

이들이 생각한 빌딩의 가격은 ‘10억 이상~30억원 미만(35.2%)’이 가장 많았으며, ‘30억 이상~50억원 미만(20%)’, ‘50억 이상~100억원 미만(16.2%)’ ‘10억 미만(12.4%)’, ‘200억원 이상(10.5%)’, ‘100억 이상~200억원 미만(5.7%)’ 순으로 나타났다.
가장 선호하는 지역으로는 ‘수익률 좋은 지역이면 어느 곳이든 상관없음(73.8%)’이 가장 높았으며, ‘현재 거주하고 있는 지역 인근(13.6%)’, ‘수익률이 낮더라도 강남(10.7%)’, ‘기타(1.9%)’ 등의 답을 보였다.

빌딩 구입 시 예상하는 대출 비중에 관한 질문에는 '30%이상~60%미만(48.1%)’, ‘30% 미만(43.3%)', ‘60% 이상(8.7%)’ 순으로 나타났으며, 빌딩 주인이 될 수 있는 예상 시기는 ‘40대(36.2%)’, ‘50대(31.4%), ‘60대 이상(21.9%)', ‘30대(8.6%)', ‘20대 이상(1.9%)'으로 나왔다.

반면 빌딩 주인을 꿈 꿔보았냐는 질문에 ‘아니다’ 라고 답한 경우는 그 이유에 대해 '경제적 어려움(77.8%)’을 가장 많이 꼽았으며, ‘관심 없음(13.9%)’, ‘부동산 경기 침체(5.6%)’, ‘정보가 부족해서(2.8%)’가 그 뒤를 이었다.

마지막으로, 부동산 정보 수집 시 주로 이용하는 방법으로는 부동산 앱, 웹사이트 등의 ‘온라인 및 모바일 서비스(59.8%)’를 가장 많이 선택했으며, ‘지인 추천(19.6%)’, ‘공인중개사무소(16.1%)’, ‘기타(4.5%)’ 순으로 조사됐다. 과거 직접 발품을 팔며 중개인에게 거래를 맡기던 시대가 저물고 온라인과 모바일로 옮겨가고 있음이 읽혀지는 대목이다.

이진수 리앤정파트너스 대표는 “저금리 기조가 계속되는 가운데 앞으로도 중소형 빌딩에 대한 투자 관심이 높아질 것으로 예상되고 있다"이라고 밝혔다.

toy1000@hanmail.n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