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국 무역총액,세계 1위 ..처음 미국 앞질러

요미우리, 양국 정부 2012년 무역집계 비교

기사입력 : 2013-02-09 11:52 (최종수정 2015-02-27 12:10)

  • 인쇄
  • 폰트 크기 작게
  • 폰트 크기 크게
공유 0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구글플러스 공유하기




[글로벌이코노믹=이진우기자] '세계의 공장'인 중국의 지난해 무역총액이 사상 처음으로 미국에 앞서며 세계 1위를 차지했다고 요미우리 신문이 9일 보도했다.

미국 상무부가 8일(현지시간) 발표한 2012년 무역 통계에 따르면 물품 거래에 한정해 산출한 미국의 무역 총액은 전년 대비 3.5% 증가한 3조8천628억5천900만 달러(약 4천224조원)에 달했다.

이는 중국 해관이 지난달 발표한 중국의 2012년 무역 총액인 3조8천667억6천만 달러(약 4천228조원·전년 대비 6.2%↑)에 조금 뒤지는 수치다.
요미우리는 이와 관련, "세계경제에서 중국이 갖는 큰 존재감을 보여주는 일"이라고 평가했다.

앞서 2011년 중국의 무역액은 약 3조6천억 달러로 미국에 이어 세계2위였다.

국내총생산(GDP)에서도 중국은 2010년 일본을 추월하며 미국에 이어 세계 2위에 올라섰다.




오늘의 핫 뉴스

실시간 속보

금융 최신기사

산업 많이 본 기사

가장 많이 공유 된 기사

생활경제